눈물로 적셔진 사막(사막 교부들의 금언집)

한 줄 묵상 2013.02.13 20:46
  • "[사막의] 교부들이 기도에 대해 이야기할 때 기도의 은혜는 항상 눈물이라는 선물이었다. 양심의 가책(compunction)에서 나오는 눈물, 사랑에서 솟아나는 눈물."

    - Thomas Merton

    BlogIcon 바람연필 2013.02.14 08:53 신고

어떤 원로가 말하기를 "우리는 육체에 그림자를 어느 곳이든 달고 다닌다. 


그와같이 눈물과 슬픔을 어디서든지 지니고 다녀야 한다." 


                                                           <<사막 교부들의 금언집, 주제별>>, ch.3, 24.


신앙 수련회를 가게되면 "반드시 챙겨야 할 물품"이 있었다.

성경, 찬송, 필기도구, 세면도구 ......


기독교 신앙 생활 전반에도 비교적 널리 인정 받고있는 필수품들이 있다.

주일성수, 헌금생활, 금연, 금주 ......


제법 규모가 있는 교회들이 찾고 있는 목회자들 중에 반드시 갖추어야 할 요건들 중 하나가 박사학위라고들 한다.


사막 수도자들이 그림자처럼 붙이고 다녀야 했던 필수품 무엇이었을까?

"영혼의 애통함 (penthos)"이었다. 


외로워서도, 

삶이 고생 스럽고 신세가 처량해서도 아니다. 


하나님 앞에 홀로 서 보면 그저 눈물이 났던 것이다.


끊임없는 죄스러운 모습 때문에 

죄송하여 얼굴을 들 수 없었다. 

그럼에도 나를 만나 주신다는 사실에 

고맙기도하고 감격스럽기도 하였다.


눈물......

냄새나는 자신에 대한 눈물, 

지독한 사랑에 대한 눈물.


사막,

빗물은 말랐지만

눈물은 끊이지 않았다.

사막에 홍수가 났다면

이 눈물의 홍수였을 것이다.


나의 신앙생활에 꼭 따라다니는 것이 무엇일까?

오늘 교회에 홍수처럼 넘쳐나는 것은 무엇일까?


하나님을 만나자.

눈물이 저절로 나올터니......


/오래된 오늘



구글+ '산책길'

Via the Living Books


posted by 오래된 오늘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