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꽃을 피우는 책읽기

<산책길 Webzine> 제2호 여는글 (웹진 보기)




      얼마 전 집 근처의 '로즈 가든'이라는 공원에 산책을 나갔다. 쌀쌀한 날씨 탓에 장미꽃은 아직 가지 속에서 겨울잠에 빠져 있는데, 많은 사람들이 나와 한낮의 여유를 즐기고 있었다. 그 중 바다가 훤히 보이는 자리에 앉아 책을 읽고 있는 한 여인이 눈에 띄었다. 그녀가 앉은 곳은 오륙 미터는 족히 넘어 보이는 벼랑 위의 난간이어서 뒤쪽에서는 쉽게 올라 앉을 수 있지만, 앞으로는 아찔한 비탈이었다. 오후의 태양에 책을 읽다가 잠깐이라도 졸면 아래로 떨어질 수도 있는데, 그녀는 바다를 향해 홀로 앉아서 조용히 독서에 집중하고 있었다. 마주 앉은 아름다운 경치, 오후의 따스한 햇볕, 차가운 바람, 그리고 졸음을 쫓아내는 가파른 절벽이 그 여인의 독서에 함께 참여하고 있었다. 


     독서는 책만 갖고 하는 것이 아니다. 신문이나 요리책에서 잠깐 정보를 습득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읽는 책이 나를 읽고, 그 상호적인 읽음 속에서 변화와 성숙이 일어나기 원한다면 책읽기를 위한 좋은 환경 조성과 방법의 선택이 필요하다. 마치 장미꽃을 가꾸고 피우는 것처럼 말이다. 좋은 때와 장소를 선택해야 하는 것은 물론, 독서라는 씨앗을 뿌리기 전에 흙을 부드럽게 가꾸고, 씨앗을 뿌린 뒤에도 지속적으로 물을 주고 해충들로부터 지켜줘야 한다. 원예에 관심과 경험이 있는 좋은 동역자를 만나는 것도 많은 도움이 된다. 그래서 이번 호의 특집으로 "존 웨슬리의 영적 독서를 위한" 조언을 선정하였다. 이 글은 존 웨슬리가 토마스 아 켐피스의 《그리스도를 본받아》 요약본을 간행하면서 독자들을 위해 제시한 영성 고전 독서의 실제적인 지침들이다. 새결새김(남기정)이 번역하고 새기는 글을 함께 달았는데 오늘날 다른 영성 고전들을 읽을 때에도 유익하게 적용되리라 믿는다.  


     이와 함께 횃불트리니티신학대학원대학교(이하 횃불)에서 영성과목들을 가르치고 있는 이강학 교수와의 인터뷰도 영성 고전 독서에 관한 좋은 제안을 담고 있다. 그는 영성 고전 읽기를 렉시오 디비나의 방법으로, 곧 영성 훈련의 관점에서 접근하고 실천하기를 권면한다. 더불어 이 인터뷰에는 이강학 교수가 기계설계학과(기설과)에 들어가서 기도와 설교(기설)를 전공(?)하며 자신의 부르심을 찾아가는 개인적인 영적 여정의 이야기가 담겨져 있다. 또한 횃불에 개설된 영성 과목(프로그램)에 대한 소개, 목회자를 위한 영성지도에 대한 통찰력 있는 제언 등도 수록되어있다. 마지막으로 지난 4개월 간 게재되었던 <한 줄 묵상> 중에서 좋은 글들을 골라 '다시 새기는 <한 줄 묵상>'으로 묶었다. 요즘은 장마 후의 계곡 물에 실려가는 나뭇잎들처럼처럼 가치 있는 좋은 글들도 빠르게 눈앞을 지나가고 쉽게 잊혀지는 것이 아쉽다. <한 줄 묵상>을 다시 읽고 깊이 묵상한다면 이 작품들이 왜 오랫동안 읽혀온 '고전'인지를 느끼게 되리라 생각한다. 이번 호에 실린 글들을 통해서 독자들께서 자신의 영성 고전 독서 습관을 돌아보고 향상시킴으로 인해, 올 한 해 독자들의 삶에 아름다운 장미가 피어나기를 기대한다.


편집자 바람연필






글 싣는 순서 

(제목을 클릭하면 해당 글로 이동합니다)


여는 글 : 장미꽃을 피우는 책읽기 (바람연필)


특집 : 영성 고전 독서를 위한 조언


고전의 흙, 시의 꽃


'한 줄 묵상' 다시 새기기


서평


'Webzine 산책길 > 웹진을 여는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미꽃을 피우는 책읽기  (0) 2013.02.25
길을 내다  (0) 2012.11.01
posted by 바람연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