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 속에서 인내하며 기다리는 씨앗 (C. S. 루이스)

한 줄 묵상 2014.03.07 03:00


"물론 우리는 고난이 올 때 어떤 자세로 임해야 하는지 배워 알고 있습니다. 미약하나마 우리가 그리스도의 고난에 동참하는 것으로 여기고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님께 바치라고요. 하지만 그렇게 하기란 얼마나 어려운지요." (1956년 4월 26일자)


"늘 기억해야할 것이 있습니다. 가난처럼 모든 좋지 않은 것은 우리가 믿음으로 받아들이기만 하면 자발적인 가난이나 참회고행 못지 않은 영적 가치를 지닌다는 것이지요."(1956년 8월 3일) 


"부인께서도 분명 아시겠지만 (고통이나 재정적 어려움 등에 직면했을 때) 삶을 하루하루 시간시간 살아 내는 것이 비결입니다. 과거나 미래를 현재에 끌어들이지 않고서 말입니다. 마치 최전선의 군인들처럼 '폭격도 그친 상태고, 비도 내리지 않고, 식량도 도착했으니 마음껏 즐기자'. 이런 자세 말이죠. 사실 우리 주님도 말씀하셨지요. '그날 괴로움은 그날에 겪는 것으로 족하다'고요."(1957년 10월 20일자)


"[스스로를] 땅속에서 인내하며 기다리는 씨앗이라고 …… 생각해 보세요. 정원사가 정한 때에 꽃으로 피어나기를, 진짜 세상으로 올라가기를, 진짜 깨어나기를 기다리는 씨앗 말입니다. 저는 현세의 삶은 그 세상에서 돌이켜보면 비몽사몽처럼 보일 거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우리는 꿈나라에서 사는 것이지요. 하지만 새벽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 편지를 쓰기 시작한 순간보다 지금 더 가까이 다가왔습니다." (1963년 6월 28일자) 


- C. S. 루이스, <루이스가 메리에게>(서울: 홍성사, 2009)


사순절(Lent)이다. 

'고난' '훈련' '참회' 등이 주제인 절기다. 

어찌보면, 우리 인생 자체가 사순절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그렇게 생각하니 

오늘 하루치의 고난이 견딜만하다. 

오늘의 fast 뒤에는 feast가 있을 것이기에. 


그래, 믿음으로 살자. 

하루하루 살자. 


하루하루

맡겨주신 사명을 충성스럽게 감당하고, 

하루하루

베풀어주시는 일용할 행복에 감사드리며, 

하루하루

허락하시는 고난을 믿음으로 견디며


그렇게 하루하루


이 '40일' 동안

하루하루


/ 이종태


posted by 산처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