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땅한 삶 (안토니우스)

영성 생활/시 한 송이 2014.05.22 17:58
마땅한 삶


불의와 불법 
몸과 가슴이 짓밟힌 이들의 신음소리가 
5월 하늘을 가득 채우고 있다.

같은 하늘 아래
예수의 발자취를 따르겠노라고
옛 집을 떠나 온 사람들

소낙비로 전신을 노크하는  
하늘소리에
어떻게 응답해야 할까?

사막 수도승이었던
안토니우스,
예수의 삶을 옹골차게 살아내었구나. 

/ 오래된 오늘 (임택동)


그(안토니우스)는 불의에 희생당한 사람들을 얼마나 열심히 도와줬던지 마치 그가 제 삼자가 아닌 피해 당사자쪽인 것처럼 생각될 정도였다.  

- 아타나시우스(Athanasius, 295-373), 《안토니우스의 생애》, ch 87



'영성 생활 > 시 한 송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하느님을 보았다 _ 김준태  (0) 2015.05.20
주현절  (0) 2015.01.17
마땅한 삶 (안토니우스)  (0) 2014.05.22
꽃, 비, 그리고 사순절  (0) 2014.03.31
부활, 봄  (0) 2013.04.06
집으로 가는 길: 성 안나의 집  (3) 2012.12.23
posted by 오래된 오늘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