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가 위에서 약혼하다 (아빌라의 테레사)

한 줄 묵상 2014.11.09 07:08

여기(6궁방)의 영혼은 다른 신랑은 그 누구도 거들떠 보지 않으려는 굳은 결심이 벌써 딱 서 있습니다. 그렇다고 신랑은 약혼을 서두르는 그 영혼의 열렬한 마음을 그대로 받아들이시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그가 약혼을 더더욱 갈망하게 하시고, 이 최대의 행복을 얻기 위해 약간의 희생을 요구하시는 것입니다. …… 아, 이 영혼이 제 칠 궁방(하나님과의 연합)에 들기에 앞서 안팎으로 치러야 할 시련은 얼마나 쓰라린 것이겠습니가?

 - 아빌라의 테레사(Teresa of Avila:  c. 1515-1582), 《영혼의 성(The Interior Castle), 6궁방, 1장. 1절.


16세기 스페인의 신비가 아빌라의 테레사는 영적 여정을 7단계의 궁방(mansion)으로 묘사한다. 그녀에 의하면 마지막 단계인 '하나님과의 연합' 앞에 깊은 정화의 시련이 놓여져 있다. 그리스도와의 영적 결혼 이전에 영혼이[우리가] 신부됨에 적합치 않은 모든 부분들이 정화를 위한 사랑의 불에 타게 된다. 그것은 어떤 죄악된 행위나 습관의 차원을 넘어서 죄된 자아 자체, 자기 중심적 삶 자체에 대한 정화의 과정이다. 테레사 뿐 아니라 십자가의 성 요한(John of the Cross)이 말했던 '영혼의 어두운 밤'(the dark night of the soul)이다. 거기에는 세상의 어떤 위로도 만족도 없으며, 하나님도 자신을 완전히 숨겨버리신 것처럼 느껴진다.

그러나 테레사는 이 영혼의 밤이 주님과의 영적 결혼을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하는 길이라고 말한다. 하나님은 영혼을 낭만적 사랑 놀이가 아닌, 첫사랑의 타오름이 아닌, '사랑의 어두운 밤'으로 인도하셔서 그 어떤 위로나 기쁨 없이도 주님의 뜻에 온전히 하나되도록 이끄신다.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의 절규에서 '내 영혼을 아버지 손에 부탁하나이다.'의 고백으로 나아가게 하신다. 두렵고 무서운 혼란과 어둠의 밤, 차원이 다른 고통의 밤 한가운데로 지나가게 하신다. 주님과의 영적 약혼식은 이렇게 십자가 위에서 치러진다. 작은소리찾기 박세훈


posted by 작은소리찾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