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현절

영성 생활/시 한 송이 2015.01.17 15:00

                          Epiphany

          - the blessing of the waters



성수(聖水)에 파리가 빠지면 성수가 더렵혀진다고 생각하는 건

불신앙이다.


성수에 파리가 빠지면

파리가 성화(聖化)된다.


거룩한 파리가 된다.


그 물에 빠지면

모든 것이 거룩해진다.


만물이 성물(聖物)이 되며

만인이 성도(聖徒)가 된다.


그리스도께서 오셨기 때문이다.


거룩하신 하느님의 아들이 오셔서

요단 강, 죽음의 강 물에 당신의 몸을 담그셨기에

이제 세상에 

거룩하지 않은 물은 없다.


성수는 도도히 흘러

하느님의 집에서는 

세례수가 되고


사람의 집에서는

세숫물이 된다.


그 물로 깨끗이 씻어

환히 빛나는 얼굴.


그 얼굴이 사람의 얼굴이다.


하느님의 얼굴 같은

사람의 얼굴.


/ 이종태






'영성 생활 > 시 한 송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이 들어선 날  (0) 2015.10.07
나는 하느님을 보았다 _ 김준태  (0) 2015.05.20
주현절  (0) 2015.01.17
마땅한 삶 (안토니우스)  (0) 2014.05.22
꽃, 비, 그리고 사순절  (0) 2014.03.31
부활, 봄  (0) 2013.04.06
posted by 산처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