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론적으로 말해서 그리스도인이란" (마르틴 루터)

한 줄 묵상 2015.10.26 14:23

“그러므로 결론적으로 말해서, 그리스도인이란 자기 자신 안에 살지 않고 그리스도 안에서, 또 이웃 안에서 사는 사람이다. 그렇지 않다면 그는 그리스도인이 아니다. 그리스도인은 믿음을 통해 그리스도 안에서 살고, 사랑을 통해 이웃 안에서 산다."


"We conclude, therefore, that a Christian lives not in himself, but in Christ and in his neighbor. Otherwise he is not a Christian. He lives in Christ through faith, in his neighbor through love." 


- "The Freedom of a Christian," in Martin Luther, Three Treatises (Fortress Press, 1970), 309.


믿음이란 

"밖으로 나오는" 것이다. 


내 안에 갇혀 지내지 않고

자기 바깥으로 나오는 것이다. 


"그리스도 안으로" 들어간다는 말이 바로 그 말이다. 


그리고 우리는 

그리스도 안으로 깊이 들어갈 수록

이웃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게 된다. 


그리스도는 

나와 너 "사이"에 자리하는 신비이기 때문이다. 


이 신비 안으로 깊이 들어갈 때

우리는 진짜 '나'가 된다. 


'나'란

'나-오는' 것이기 때문이다. 


사랑할 때

나오는 것이기 때문이다. 


진짜 나는

내가 모르는 나다. 

사랑할 때 나오는 나다. 

그리스도 안에 있을 때 나오는 나, 

그리스도 안에서 이웃을 만날 때 나오는 나다. 


그 나가 

진짜 나다. 


그 나를 부르고 계신다. 


진짜 나를 불러 내신다. 


"믿음으로" 살라 하신다. 


/ 이종태










posted by 산처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