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있음'의 신비

기타/고전 발굴하기 2012.09.29 04:39
  • 장로교 전통의 좋은 작가의 글을 소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인쇄해서 침대 옆에 붙여 둬야 할 것 같은 기도이네요.^^

    BlogIcon 바람연필 2012.09.29 17:45 신고

전능하신 하나님,


우리에게 밤을 주시니, 님을 찬양합니다.

아무 것도 의식하지 않고, 아무 것도 생각하지 않고,

그저 동물처럼, 나무처럼, 고래(古來)의 대지처럼,

아무 말없이, 아무 죄없이,

그저 어둠 속에 누워는 그 시간.

밤, 그 고요한 시간을 주시니, 님을 찬양합니다.

내 뜻과 내 말과 내 재간이 나를

'그냥 있음'의 신비로부터 떨어뜨려 놓지 못하는 그 시간.

그 시간, 우리는 그냥 있습니다.

돌처럼, 새처럼, 잎처럼,

님이 만들어내신 사람처럼,

님께서 손수 지으시고 붙들고 계신 작품들,

그저 가만 존재하는 그 모든 피조물들처럼.


세상을 다시 우리에게 주시니, 님을 찬양합니다.

깨어난다는 이 기적.

새로 깨어나 또 다시 새로운 날을 맞이하는 이 기적.

우리에게 님의 자녀가 되는 자유,

님의 자녀이기로 선택할 수 있는 자유를 주시니, 찬양합니다.

우리를 살게 하실 뿐 아니라,

'살아 있음'을 느끼도록 우리를 일깨워주시고,

그래서, 생명이라는 이 놀라운 선물을 경탄할 수 있게 해주시고,

우리 삶을 님의 뜻대로 사용하시도록 님께 드릴 수 있게 해주시니, 찬양합니다.


우리를 인도해주소서, 기도하오니,

이 날, 또 모든 날들을 지낼 때,

그 미지의 길을 걸어갈 때, 우리의 걸음을 인도하소서.

많고많은 문들 중에서

님께서 우리 각자로 하여금 열기를 바라시는 바로 그 문 앞으로

우리의 걸음을 인도해주소서.

그리고 그 문 앞에서 우리에게 용기를 주소서.

우리가 말해내기를 님께서 바라시는 그 말,

그 사랑과 치유의 말을 말해낼 수 있는 용기를 주소서.

그리고 그 길의 모든 굽이굽이에서

님의 음성을 알아들을 수 있는 귀를 주소서.

그리하여, 듣고, 듣게 하소서.

귀기울여 듣고, 순종하게 하소서.

힘이 다 빠져버린 것 같은 날에도,

우리로 이 날을, 오늘을, 우리의 최초의 날인 것처럼,

또한 우리의 최후의 날인 것처럼 살아낼 수 있도록 도와주소서. 아멘.


프레드릭 뷔크너(Frederick Buechner: 1926-), 

「The Hungering Dark」(HarperSanFrancisco), pp. 79-80.

이종태 옮김


'기타 > 고전 발굴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번역] Holy One / 거룩하신 하나님  (0) 2017.08.04
기도 중에 만나는 도움 (N.T. 라이트)  (0) 2014.10.09
겨레의 스승 안창호  (1) 2013.01.23
'그냥 있음'의 신비  (1) 2012.09.29
posted by 산처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