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그립다

영성 생활/시 한 송이 2017.07.19 08:15

사람이 그립다




여름엔 낙동강을 옆에 끼고 살다시피 했다

집에서 좀 떨어진 어가골이란 곳에 가면

어린 내가 쉽사리 들어갈 수 없는 깊은 물이 제법 있었다


젖가슴 높이 보다 더 깊은 물에는 

절대로 들어가지 말라는 어머니의 신신당부를 가슴에 안은 채

나는 그곳을 두 눈으로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


얕은 곳을 흐르다 깊어진 곳에 다다른 물은

소용돌이치며 보조개를 씨익 머금은 채 

조용히 웃음을 건네 오곤 하였다


깊어진 가슴 때문에 언제나 소용돌이가 있고

또 소용돌이 때문에 깊어진 가슴들이 있다

세차게 휘돌아 가슴을 뒤집어 놓는


싱긋, 

깊어진 웃음하나 건네 줄 수 있는

강물 같은 사람이 그립다.


오래된 오늘 임택동


사진 : http://www.ecnb.co.kr/



'영성 생활 > 시 한 송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흐르는 강  (0) 2017.09.05
사람이 그립다  (0) 2017.07.19
나무  (0) 2016.02.17
가을이 들어선 날  (0) 2015.10.07
나는 하느님을 보았다 _ 김준태  (0) 2015.05.20
주현절  (0) 2015.01.17
posted by 바람연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