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르는 강

영성 생활/시 한 송이 2017.09.05 20:41

흐르는 강

 

자신의 몸매

지나왔던 길

꼭 가보고 싶은 곳 

집착않으니

끊임없이 흐른다


고이지 않고 

순간순간 흘러

마침내 바다에 이른다

자유다


오래된 오늘 임택동



'영성 생활 > 시 한 송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흐르는 강  (0) 2017.09.05
사람이 그립다  (0) 2017.07.19
나무  (0) 2016.02.17
가을이 들어선 날  (0) 2015.10.07
나는 하느님을 보았다 _ 김준태  (0) 2015.05.20
주현절  (0) 2015.01.17
posted by 바람연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