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대한 간구 (하나님 임재 연습)

한 줄 묵상 2012.11.28 08:03
  • 하나님께 은혜를 구할 때는 분위기 살핀 후에 비위를 맞추거나 어려워하며 부탁하는 것이 아니라, 담대하게 간구하라는 말이네요. 하나님은 은혜 주시기를 기뻐하시는 분이시므로.

    BlogIcon 바람연필 2012.11.28 14:51 신고
  • 담대하게 은혜를 구하는 것이 진정한 겸손이라는 생각 해봅니다.

    BlogIcon 산처럼 2012.11.29 06:54 신고
 우리는 온전히 담대하게 하나님의 은혜를 구해야 합니다. 우리의 생각들에는 관심을 버리고, 주님의 끝없는 공로만을 의뢰하면서 말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언제나 기회가 있을 때마다 그분의 은혜를 허락하십니다.

- 로렌스 형제 (Brother Lawrence of the Resurrection:  c. 1614-1691), 

《하나님 임재 연습》, The Practice of the Presence of God. (Fourth Conversation)


그리스도인도 담대히 은혜를 구하는 것을 잊어버릴 때가 많다. 하나님과의 동행을 지향하면서도, 환난과 시험 가운데에서는 스스로 해결해나가려는 태도를 보이는 것이다. 마치 다른 사람들에 대해 도덕적으로 완전한 모습을 보여주려 하듯, 스스로 깨우치고 해결한 뒤에야 주님을 만나려고 하는 것이다. 그래서 벌거벗은 솔직함으로 민낯의 하나님을 대면하지 못할 때가 있다.


그러나 로렌스 형제에게 있어서 하나님께 도움을 구하는 것은 자신의 연약함을 고백하는 것이었으며, 그분에 대한 전적인 의존을 표현하는 것이었다. 피조물로서 자기를 보고, 그 겸손 안에서 하나님을 붙잡는 자기 고백적 행위였다.  그가 더 많은 일상의 영역에서 그분의 은혜에 의존했을 때, 그분의 임재를 놓치지 않았고, 놓칠 수 없었다. 그러나 그도 하나님께 도움을 구하는 것을 잊어버리면 그도 하나님께서 기회 있을 때마다 은혜를 주신다는 진리를 잊어 버렸다.  


하나님께 진실로 도움을 구하고 있는 이는 그분을 놓칠 수 없다. 은혜를 구하면서 일을 하고 있는 이는 그분의 손을 놓을 수 없다. 주님이 먼저 자신의 손을 붙잡고 계셨다는 것을 온전히 알게 될 때까지.  / 작은소리찾기


posted by 작은소리찾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