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총의 징표 (귀고 2세)

한 줄 묵상 2014.04.04 12:41
  • 산책길에 집필진이 되심을 축하드리며 사순절에 꼭 필요한 좋은.글 감사드립니다

    BlogIcon 정승구 2014.04.04 14:48 신고

내면의 흠집들을 씻어주고 죄의 불을 꺼주는 저 눈물은 참으로 복됩니다. 내 영혼아, 이 눈물 안에서 네 신랑이신 분을 알아 모셔라 …… 한숨과 눈물, 바로 이것이 네 신랑께서 네게 주시는 놀라운 선물이며 위로이다. 이러한 눈물은 그분이 네게 마시라고 주시는 은혜로운 음료이다. 이 눈물이야말로 너의 일용할 양식이 되게 하여라. 이 양식은 사람의 마음을 강하게 하며, 꿀과 벌집보다도 더 달콤하다

-귀고 2(Guigo II, ?-1188) 《관상생활에 관한 편지(The Letter on the Contemplative Life)》 VIII


12세기 카르투지오회 수사인 귀고 2세는 《관상생활에 관한 편지》에서 읽기, 묵상, 기도, 관상이라는 4가지 영성훈련의 단계를 체계적으로 설명한다. 특히 하나님의 임재에 온전히 잠겨 영혼의 기쁨과 평안을 누리는 관상의 단계를 설명한 후에, “그러나 주님, 주께서 이런 일을 이루실 때를 우리가 어떻게 알 수 있으며, 무엇이 당신이 오고 계시다는 징표입니까?”라고 묻는다. 귀고 2세가 얻은 답은 “한숨과 눈물”이었다. 눈물 그 자체에 집착해서는 안 되지만, 주님의 온전한 은총으로 인간의 영이 주의 영과 하나가 되는 관상의 증거는 깊은 탄식과 내면 깊숙한 곳에서 쏟아지는 설명할 수 없는 눈물이다.


회개하고 싶어도 자복할 죄가 떠오르지 않습니다.

선함의 증거가 아니라 은총에서 멀어졌다는 증거입니다.

울고 싶은데 눈물 한 방울 나지 않습니다.

평안의 복을 누리고 있는 징표가 아니라, 은총이 떠나가는 심판의 징표입니다.

주님이 다가오시면 내면의 더러움이 밝히 드러나겠지요.

그러면 어찌 한숨짓지 않을 수 있을까요?

주님이 다가오시면 그 부끄러움이 은총의 옷으로 덮어지겠지요.

그러면 어찌 눈물짓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은총으로 부으시는 한숨과 눈물을 갈망합니다.

그 한숨과 눈물에서 참 위로와 기쁨을 누리고 싶습니다.  / 김종수




posted by 바다 달팽이

사순절, 이 거룩한 기간에 (누르시아의 베네딕트)

한 줄 묵상 2014.03.17 10:27

수도자의 삶은 사순절의 연속이어야 한다. 그러나 이렇게 할 수 있는 강인함을 가진 사람은 거의 없기 때문에, 우리는 사순절 동안만이라도 공동체의 모든 형제[자매]들이 지극히 순결한 삶의 방식을 유지하고, 이 거룩한 기간 동안 평소 가지고 있던 태만에서 벗어날 것을 촉구한다. 


- 누르시아의 베네딕트(Benedict of Nursia, 480-ca.547), 《베네딕트의 규칙서》 

권혁일, 김재현 옮김, 제49장. 1-3. (서울: KIATS, 2011), 94.


사순절은 “거룩한 기간”이다. 그것은 이 기간 동안 집중적으로 묵상하는 예수의 삶과 고난, 그리고 그 속에 담긴 사랑이 거룩하기 때문이다. 또한, 이 기간은 우리가 “지극히 순결한 삶의 방식을 유지”하고 게으름을 벗어 버리면, 거룩하신 주님을 좀 더 닮아 갈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이다. 


《베네딕트의 규칙서》8세기 사본

누르시아의 베네딕트는 사순절에 사용할 수 있는 적절한 훈련 방법으로 (1)악한 습관에 빠져드는 것을 거부하는 것, (2) 참회의 기도, (3) 독서, (4) 마음의 성찰, (5) 자기 부인, (6) 음식물과 수면의 절제 등을 들고 있다. 물론 이것들은 베네딕트의 수도원에서 일상적으로 실천해야 하는 것들이지만, 그는 사순절에는 정해진 의무에 좀 더 추가하여 실천하고 이에 전념할 것을 가르친다. 하지만 수도자들은 이러한 훈련들을 의무감에서 억지로 하기보다는 “성령의 기쁨”을 가지고 자신의 의지로 자신을 하나님께 드려야 한다. 또한, 과도한 ‘고행’을 통해 자신을 남에게 드러내고자 하는 허영심을 경계하기 위해, 이 훈련들은 수도원장의 영적 지도 아래 행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이와 같은 베네딕트의 ‘규칙’은 수도원에 사는 수도자들뿐만 아니라, 세상 속에 사는 그리스도인들에게도 도움이 되는 이정표를 제시해 준다. 사순절 기간 동안 마음을 새롭게 하고 영성 훈련을 평소보다 한두 가지 더 추가하여 성실하게 실천한다면, 다가올 부활절이 감격이 없는 ‘연례 행사’가 아니라 기쁨과 소망이 생생한 잔칫날이 되지 않을까? 올해의 사순절이 이미 사분의 일정도가 지났지만 아직 한 달이나 남아 있다. 이미 사순절을 특별하게 보내고 있는 이들은 다시 마음을 새롭게 할 때이고, 아직 사순절을 평소와 같이 평범하게 보내고 있는 이들은 지금이라도 분별력 있는 영적 지도자(또는 형제, 자매)와 상의하여 적절한 훈련을 시작할 때이다.  / 권혁일  


posted by 바람연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