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형제로 찬양 받으소서 (아씨시의 프란치스코)

한 줄 묵상 2015.07.29 16:26
바람 형제와 공기, 흐리거나 청명한, 모든 종류의 날씨로 인하여 

나의 주님, 찬양 받으소서. 그들로 인하여 당신의 피조물들이 

그 생명력을 유지합니다. [각주:1]


- 아씨시의 프란치스코(Francis of Assisi, 1182-1226), "태양의 찬가" (The Canticle of the Sun) 중에서

 


'도시 문명'에 대한 하나님의 심판의 메시지는 성경 전체를 꿰뚫고 있는 일관된 신학적 사상 중에 하나이다. 동생 아벨을 죽인 에서는 부모를 떠나 에돔이란 민족의 아비가 되고, 에돔인들은 철을 다루는 전문가들로서, 도시를 형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감당하였다. (영화 "노아"는 이 대목을 영상화하는데 탁월한 면을 보여준다) 

인간 탐욕의 상징물이 되었던 바벨탑도 타락학 욕망들이 도시라는 공간을 통해 정당화하고 확장되고 구현되어 가는 과정속에 세워진 구조적 상징체였다. 바벨탑의 붕괴는 도시 문명에 대한 하나님 심판의 구체적인 증거이기도 하다. 

믿음의 조상인 아브라함과 이삭, 야곱의 인생의 여정이 하나님 나라의 시작이었다면, 그 첫 걸음은 도시의 삶과는 거리가 멀었다. 자연 안에서, 자연의 순리와 이치에 순응하며
생과 사의 순환 속에서 하나님의 질서를 배워나갔던 것이 믿음의 선조들이 걸었던 영적이 여정이었다. 

도시는 인간 탐욕의 집합체이며 끝없는 육체적이고 세속적인 탐욕을 정당화하는 인간의 문화적 생산 행위의 산물이다.
 
그 도시에서의 삶은 한 영혼이 하나님의 창조 질서를 살아내기에 턱없이 버겁고 힘겨운 영적 전쟁터이다. 물질적 풍요로 포장된 성공에 대한 허황된 이상은 탐욕과 욕망을 불러 모으고, 경쟁과 생존의 몸부림을 감내하도록 강요한다. 창조적 질서가 녹아 있는 인간의 영혼을 살리고 소생시키며 본연의 모습을 회복시키는 자연에 대한 열망은 등한시하도록 부추기는 세속적 욕구가 도시를 가득 메우고 있다. 

도시의 삶에 적응하다가 "이명"이란 낯설고 괴로운 질환을 얻고 돌아본다. 

우리는 왜 
도시에서 살아야 하는가?
하나님의 창조 질서를 따르는 삶은 
도시에서 가능한가?

성인 프란치스코의 기도는 
가뭄 속에 천지를 깨우는 천둥처럼 이 세상에 울린다. 
인간의 이기적인 탐욕으로 메말라 버린 호수와 밭에 
단비를 제공하는 하나님의 바람과 비구름의
치유와 생명력을 당신들은 아느냐고!
감사하며 기뻐하고 있느냐고! 
창조의 질서를 누리며 사느냐고!

 / 이주형

 


 


  1. "Praised be You, my Lord, through Brother Wind, and Through the air, cloudy and serene, and every kind of weather through which You give sustenance to Your creatures" [본문으로]
posted by 구름위 햇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