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손을 훈련할 때 (누르시아의 베네딕트)

한 줄 묵상 2013.11.05 18:06

겸손의 네 번째 단계는 이와 같이 [상급자]에게 순종할 때에 그것이 어렵고 [자신이 원하는 것과] 반대의 일이라 할지라도, 또는 심지어 어떤 종류의 피해를 입는다고 해도 마음으로 잠잠히 고통을 품고, 약해지거나 도망치려고 하지 않고 그 고통을 감내하는 것이다.

누르시아의 베네딕트(Benedict of Nursia, 480-ca.547), 《베네딕트의 규칙서》 

권혁일, 김재현 옮김, 제7장. 35-36. (서울: KIATS, 2011), 43.


베네딕트의 규칙서》에서 가장 핵심적인 부분 중의 하나는 겸손의 열두 단계를 설명하고 있는 제7장이다. 자신을 낮추는 겸손은 수도자가 높으신 하나님의 완전한 사랑에 도달하기 위해서 지녀야 할 필수적인 덕목이다. 그리고 그 겸손을 훈련하는 방법이 바로 공동체 안에서의 상급자와 동료 수도자들에 대한 '상호 순종'이다. 특히 겸손의 네 번째 단계는 비록 상급자가 자신에게 맡긴 일이 어렵고, 자신의 소원과 반대되는 일이라 할지라도 순종하는 것이다. 심지어 그 일을 통해서 어떤 피해를 입게 된다고 할지라도 도망치지 않고 잠잠히 그 고통을 품고 감내하는 것이다.


베네딕트의 이러한 가르침은 윗사람의 명령이 부조리하고 불법적이어도 무조건 복종하고 저항해서는 안 된다는 의미로 해석되어서는 안 된다. 베네딕트의 규칙서는 기본적으로 수도 공동체(monastic community)를 배경으로 한다. 수도 공동체에서는 '아버지(abba)' 또는 '어머니(amma)'라고 불리는 수도원장이 수도자들의 영혼을 책임진다. 그(그녀)는 수도자들에게는 '그리스도의 대리자'이며, 구성원들 상호 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공동체를 이끌어 간다. 그래서 베네딕트는 수도원장의 자질과 역할에 대해서 여러 번 그리고 자세하게 이야기하고 있다. 이렇게 공동체 안에서의 상호 간의 신뢰와 항상 하나님 앞에서 자신을 성찰하는 훌륭한 지도자가 '무조건적인 순종과 인내'의 이상적인 환경이다.


하지만 이 규칙이 수도원 밖에서 사는 이들에게는 전혀 관계 없다고도 말할 수는 없다.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속한 신앙 공동체나 가정, 직장, 삶의 환경 등에서 상급자(연장자)에게 또는 서로에게 순종함으로써, 현실의 고통을 감내함으로써, 주님께 순종하는 법을 배우고 겸손을 훈련하기를 원하실 수도 있기 때문이다. 만약 당신이 지금 어려운 일, 자신의 의지와 반대되는 일, 또 (스스로의 눈에는) 자신에게 별 이익이 되지 않는 일로부터 벗어나려고 애를 쓰고 있다면, 그리고 그렇게 간절히 원하고 방법을 찾는 데도 벗어날 길이 보이지 않는다면, 혹시 주님께서 지금 내가 겸손을 훈련하기를 원하시는 것은 아닌지 질문해 보라. 겸손하며 인내해야 할 때인지, 아니면 요나처럼 자신의 길을 버리고 하나님의 뜻을 따라 방향 전환을 해야 할 때인지 주님께 여쭈어 보고 깊이 생각하라. 혼자서 기도만 하기보다는 신뢰하는 영적 지도자와 상의하는 것이 '기도의 행위'로 자신의 욕망과 뜻을 합리화하는 것을 피하고, 주님의 뜻을 바르게 분별하는 데에 더 도움이 될 것이다. / 권혁일  

posted by 바람연필

분별력을 구하는 기도 (아씨시의 프란치스코)

한 줄 묵상 2013.02.06 19:00

지극히 높으신 주님, 영광스러우신 하나님,

제 마음의 어둠을 밝혀 주시옵소서.

그리고 주님, 

저에게 바른 믿음과, 확실한 소망과, 완전한 사랑과,

감각과 지식을 주시옵소서.

그래서 제가 주님의 거룩하고 참된 명령을 수행할 수 있게 하소서.


- 아씨시의 프란치스코 (Francis of Assisi, 1182-1226), 

"The Prayer Before the Crucifix" (십자가상 앞에서의 기도)



청년 프란치스코는 원래 세상에서 명성 있는 기사와 귀족이 되기를 원했다. 그러나 전쟁과 질병, 그리고 신비 체험 등을 통해서 회심을 경험한다. 이후에 그는 성 다미아노 교회의 십자가 앞에서 기도하다가 십자가 위의 예수께서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는 것을 듣는다. 


"프란치스코야, 가서 내 집을 재건하거라. 네가 보듯이 그것은 거의 다 무너져가고 있다." 


이 말씀을 듣던 당시 프란치스코는 그 뜻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서, 건축재료를 들고와서 자신이 기도하고 있던 성 다미아노 교회를 보수하였다고 한다. 하지만 이후에 그는 그 명령이 건물로서의 교회가 아니라 당시 쇠퇴해가던 그리스도의 몸으로서의 교회를 말하는 것임을 알고, 프란치스코회를 설립하고 주님의 교회를 재건하는 데에 평생을 바쳤다. 


위에 인용한 기도문은 프란치스코가 자신이 받은 명령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수행해야하는지 알 수 있도록 주님께서 분별력(discerning heart)을 주시도록 구한 기도인 것으로 보인다.  


우리는 사명(소명)뿐만이 아니라 그것을 이루기 위한 분별력도, 힘과 지혜도 모두 주님으로부터 받아야 한다. 분별력이 필요할 때마다, 힘과 지혜가 필요할 때마다 이 기도문을 가지고 진실하게 기도한다면 주님께서 프란치스코에게 주셨던 것과 같은 은총을 오늘날 우리에게도 주시지 않을까? / 바람연필



posted by 바람연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