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위일체의 인장 (칼리스토스 웨어)

피조된 모든 것에는 삼위일체의 인장이 찍혀 있다.

칼리스토스 웨(Kallistos Ware, 1934- , 동방정교회 감독), 《정교회의 길》(The Orthodox Way), 엄성옥 옮김(은성, 1999), 54.


성부와 성자와 성령, 이 성삼위께서는 단일한 의지와 에너지를 공유시며 늘 함께 일하신다. 성 이레니우스(St. Irenaues)는 성자와 성령을 성부 하나님의 두 손이라고 말한다(Against the Heresies, IV, xx. 1). 성부께서는 창조적이고 성화시키는 행동을 하실 때에 이 두 손을 동시에 사용하신다(여호와)의 말씀으로 하늘이 지음이 되었으며, 그 만상이 그 입 기운으로 이루었도다”(33:6). 성부 하나님은 말씀, 곧 로고스( 2 위격, 성자 그리스도), 그분의 ”, 즉 성령( 3 위격)을 통하여 천지를 창조하신다. 아버지의 두 손은 우주를 형성할 때에 함께 일한다. 로고스에 대해서는 만물이 그로 말미암아 지은 바 되었으니라고 기록되었고 (1:3), 성령에 대해서는 태초에 하나님의 신은 수면에 운행하시니라” (1:2)고 기록되어 있다. 그리하여 피조된 모든 것에는 삼위일체의 인장이 찍혀 있다 (웨어, 《정교회의 길》, 53-4).

posted by 새결새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