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쁨과 슬픔의 신비

한 줄 묵상 2016.06.23 10:42

여러분들의 마음에 성령께서 거하실 자리를 열어 두기 위해 그대들이 해야 하는 것은 형제자매들의 기쁨과 슬픔을 여러분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법을 배우는 것입니다. (To open up the place of the Holy Spirit in your heart, what you have to do is to learn how to make joys and sorrows of brothers your own.)

- 토마스 머튼 (Thomas Merton: 1915-1968)[각주:1]


순전한 신앙생활을 하기를 원하는 그리스도인이라면 누구나 하나님의 현존 가운데 살아가기를 원한다. 바울 사도가 말한 것처럼, 우리는 "하나님의 성전"이며, 하나님의 성령이 우리 안에 계신다(고전3:16)는 진리를 믿는다. 그렇다면 어떻게 하면 그러한 임재를 경험하며 살아갈 수 있을까?

토마스 머튼에 의하면 그것은 형제자매들의 기쁨과 슬픔을 자신의 것으로 만듦으로써 가능하다. 그는 수도자들을 대상으로 한 강의에서 십자가의 요한과 끌레르보의 베르나르두스를 인용하며, 우리가 다른 이들의 필요에 얼마나 세심하게 관심을 가지느냐에 비례해서 우리는 하나님의 사랑을 경험할 수 있다고 말한다. 그 근거는 그리스도의 몸의 신비에 있다. 곧, 다른 이들의 기쁨과 슬픔이 바로 그리스도의 것이기 때문에, 형제자매들의 기쁨과 슬픔을 내 것으로 만듦으로써 우리는 우리 마음에 그리스도의 영께서 거하실 공간을 마련하게 되는 것이다. 형제자매들을 향한 하나님의 사랑을 머리로 이해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으로 경험하게 된다.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 또는 "내 코가 석자다."라는 속담은 우리가 얼마나 이웃의 기쁨과 슬픔에 동참하지 못하는 이기적인 존재인지를, 마음이 닫힌 존재인지를 잘 보여 준다. 바쁘고 힘겨운 삶이지만, 잠시 멈추고 마음의 창을 열어보자. 그리고 형제자매들의 기쁨과 슬픔을 내 것으로 삼아 마음에 간직해 두자. 그들과 함께 웃고, 함께 우는 그곳에 성령의 바람이 불어와 우리 안에 임재하신다. / 바람연필 권혁일



  1. "The Monastic Life: Sharing Joys and Sorrows" in Thomas Merton on Monastic Spirituality, Now You Know Media, Gethsemani Classroom Series (CD), 2016. [본문으로]
posted by 바람연필

사랑의 긴박한 갈망 (십자가의 요한)

한 줄 묵상 2014.07.27 10:25

 

어느 어두운 밤, 

사랑의 긴박한 갈망에 불타서

―아, 그 순전한 은혜여!―

나는 눈에 띄지 않게 밖으로 나갔다. 

집안은 이제 모두 잠들었으므로……



십자가의 요한(John of the Cross: 1541-1591), 《영혼의 어두운 밤》, Selected Writings, ed. Kieran Kavanaugh, (New York: Paulist, 1978). 162. 


갈급함에 목말라 밤을 새며 부르짖을 때가 있었다. 밤새껏 부르짖고 나면 '무언가 통쾌하고 내 할 것 다한 것 같고, 이젠 됐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지금도 무슨 답답한 문제나 어려울 때에 난 여전히 부르짖는다. 


그런데 계속 반복해서 부르짖다 보면, 나에게 하나님은 내가 급할 때에만 필요한 분, 다급하지 않으면 부르짖을 필요가 없는 분으로 생각될 때가 있다. 그리고 그 분과 나의 관계에 대해 회의를 느낄 때도 있다. 또한 아무리 부르짖어도 내가 진실하지 못한 것 같고, 자꾸만 부르짖음 뒤에 내 모습을 가장하는 것 같고, 부르짖음 자체에만 매달리는 나 자신의 모습을 보기도 한다. 나아가 아무리 부르짖어도 느껴지지 않는 하나님의 임재에 더 크게 부르짖고 있는 나 자신을 발견한다. 이럴 때는 갈멜산에서 비를 내려 달라고 아우성치는 바알과 아세라의 선지자들이 연상되어 때론 무섭기조차 하다. 


때로 내 모든 갈망, 잘못된 욕망, 무언가 얻으려 하는 모든 의도를 내려 놓고 조용히 그 분의 사랑만을 느끼고 싶을 때가 있다. 아무도 방해하지 못하고, 내 영혼의 모든 소리마저도 잠들어 버리고 난 후에 마치 밤에 몰래 만나 연애하는 연인이 되어 그 분을 만나고 싶을 때가 있다. 그렇게 고요의 세계, 내 내면의 모든 욕심이 죽는 세계, 모든 것이 잠들고 그 분과만 대면할 수 있는 세계에 들어가고 싶을 때가 있다. 그렇게 난 또 조용한 밤에 나가 아무도 오지 않은 예배당 구석을 찾아 밖으로 밖으로 나간다. / 소리벼리 정승구

posted by 소리벼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