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a nesciri (그리스도를 본받아)

한 줄 묵상 2012.08.31 02:13

❝ 남이 알아주기를 바라지 말고 도리어 몰라주기를 바라라. 

    이것이 진정 영적 유익을 얻는 길이다.


- 토마스 아 켐피스(Thomas à Kempis: c. 1380–1471), 《그리스도를 본받아》, book.1, ch.2.




Ama nesciri ("Love to be unknown")는 

토마스가 속한 공동생활형제단(Brothers of the Common Life)의 모토였다고 한다. 


왜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사람이 되고 싶어했을까? 


"은밀히 보시는" 하나님을 은밀히 만나는 은밀한 기쁨을 누리고 싶어서 였을 것이다. / 산처럼



posted by 산처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