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貧)은 나의 애처(愛妻)

기타/산책길 엽서 2014.01.11 12:08
  • 이용도 목사님의 글은 가난(빈/貧)과 아내(빈/嬪)의 언어유희를 사용하고 있는 듯하다. 아내 빈은 함께 있는(賓) 여자(女)란 뜻의 형성 문자이다. 그에게 가난은 아내처럼 늘 곁에 있는 존재였나 보다.

    가난을 아내처럼 사랑해야겠다. 게으름의 결과가 아니라, 가난하셨던 예수의 발자국을 따르는 대가로 주어지는 가난이라면, 그녀를 인생의 아름다운 동반자로 여겨야겠다. 거친 나를 다듬는 존재로, 그리스도의 삶에 동참하게 하는 선물로 여겨야겠다. 가난을 견디기보다 아내처럼 귀하게 여기며 즐거워해야겠다.

    BlogIcon 바람연필 2014.01.12 10:43 신고




빈(貧)은 나의 애처(愛妻)

가난함은 나의 사랑하는 아내같이 나를 떠나지 않나니

나는 건방진 부(富)보다 측은한 가난을 사랑할 수밖에 없습니다


- 이용도, 《이용도》(서울:홍성사, 2009), 87.


'기타 > 산책길 엽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젊은 수도자의 노래  (0) 2014.03.23
기도가 없을 때는 나의 영이 마르는 때 (이용도)  (0) 2014.01.23
빈(貧)은 나의 애처(愛妻)  (1) 2014.01.11
모험  (1) 2013.07.12
왜들 무서워하느냐  (0) 2013.03.09
꽃비가 내린다  (0) 2013.03.03
posted by 바람연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