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을 믿는다는 것 (비트겐슈타인)

    부활을 믿는 것은 사랑이다.


- 루드비히 비트겐슈타인 (Ludwig. Wittgenstein, 1889-1951), Culture and Value: A Selection from the Posthumous Remains, trans. Peter Wintch (Malden, MA: Blackwell, 1998),  39.


"부활은 현 세계 안에서 일어난 매우 독특한 사건이 아니다. (비록 그런 면이 있기는 하지만……) 부활은 원칙적으로 예수님과 함께 탄생하게 되는 새로운 창조 세계의 결정적 사건이다. 우리가 이 새로운 세상에 들어가는 것은 둘째 치고 그것을 잠깐 보기만 하려해도 우리에게는 다른 종류의 앎이 필요할 것이다. 우리를 새로운 방식으로 참여시키는 앎, 객관적 자세로 연구하는 유사 과학 연구의 냉정한 평가만이 아니라 전(全)인격적으로 참여하고 개입하는 인식론이 필요하다. 그러한 인식론을 가장 잘 요약해서 표현한 말이 ‘사랑’이다. …… [이러한 새로운 앎은] 아는 자와 알려지는 대상, 사랑하는 자와 사랑받는 대상의 부드럽고도 신비로운 공생을 통해서 얻어진다. …… 사랑은 가장 깊은 앎의 방식이다. 왜냐하면 자기 자신이 아닌 그 실재에 완벽하게 관여하면서, 동시에 자기 자신이 아닌 그 실재를 확인하고 축하하는 것이 바로 사랑이기 때문이다. …… 새로운 공공 세계, 부활절에 시작된 세계, 예수님이 주이시고 카이사르가 주가 아닌 세계에서 살게 될 사람들에게 필요한 앎의 방식으로 대두되는 것이 바로 사랑의 인식론이다."(톰 라이트(N.T. Wright), 《마침내 드러난 하나님 나라(Surprise by Hope)》 (IVP,2007), 136-37). 

/ 남기정




posted by 새결새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