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두 팔 (잔느귀용)

한 줄 묵상 2015.05.28 23:19

하나님께서는 두 팔이 있어서 당신을 안고 품어 주신다. 한 손은 전능한 보호를 나타내며, 다른 손은 그 분의 완벽한 사랑이다.

 

잔느 귀용(Jeanne Guyon:  c. 1648-1717), 《아가서 강해》, 8장 3절에 대한 주석.

 

아들은 배고플 때 엄마에게 말하면 된다.

학생은 어려운 문제 생길 때 선생님께 말하면 된다.

성도는 힘들 때 목사에게 말하면 된다.

...

목사는 힘들 때 하나님께 기도하면 된다.

하나님께 기도하면 된다.

 



기도하는 데 오늘은 "하나님 아버지…" 하고 부르는데

자꾸 "아빠, 아빠" 하는 소리가 나왔다.

나이 사십에...아빠하며 부르는 기도소리가 우습기도 하지만 마음은 울었다.

"아빠, 아빠" 하는 소리만 수십 번, 수백 번 반복하다가

그 품에 안겼다.

내가 기댈 수 있는 분.

내가 의지할 수 있는 분.

내가 맘 놓고 울 수 있는 분.

내가 솔직할 수 있는 분

내가

그냥 벌거벗고 다가가 내 모습 다 보여줘도 날 사랑해 주시는 분.

내 아빠,

아빠 하나님….

 

/ 소리벼리 정승구

 

 

posted by 소리벼리

일상은 하늘에 닿아있는 일 (디트리히 본회퍼)

한 줄 묵상 2014.07.24 04:15

다른 사람들을 돕는 일상에서 사랑과 자비의 일을 무시하지 않는 사람만이 하나님의 사랑과 자비의 말씀을 기쁘고도 믿을 만하게 선포할 수 있다.  


- 디트리히 본회퍼(Dietrich Bonhoeffer, 1906-1945), 정지련, 손규태 옮김, 

《신도의 공동생활》 (Gemeinsames Leben), (서울: 대한기독교서회), 104.


깨닫고 느끼고 새롭게 배우게 된 것이 바로 나 자신인 줄 착각할 때가 많다.

기독교를 전하며 복음을 다른 이에게 소개한다고 해서 그 일이 내가 그 복음 안에서 살고 있다라는 것을 보장해 주는 것은 아니다.

기독교 고전의 명문을 소개하는 일 역시 마찬가지다. 

교회 강단에서 성경을 풀어 설명하는 목회자들 역시

좋은 신학 지식을 갖추고 감동을 불러 일으키는 설교문을 생각해 내는 것을 우선으로 삼아서는 안 된다.

항상 긴장하며 먼저 힘써야 할 일은

일상이 하늘과 맞닿아 있음을 알고, 그 일상을 향기롭게 일구어 나아가는 일이다.

그렇지 않으면 잿빛 이론과 말에 가두어져 버리고 말것이다.     


/ 오래된 오늘 임택동


posted by 오래된 오늘

속사람이 강해지기를 (조지 폭스)

한 줄 묵상 2013.04.26 18:52

감옥을 향해가고 있을 , 주님의 말씀이 내게 다가왔다. "나의 사랑이 항상 너에게 있고, 너는 나의 사랑 안에 있다." 나는 분의 사랑에 완전히 사로잡혔고, 안에 있는 사람이 굉장히 강건해졌다.


조지 폭스 (George Fox 1624-1691), Autobiography of George Fox, chapter III. 1649


신앙인들의 매일의 삶은 때때로 감옥을 향해 걸어가는약한 자의 모습일 때가 있다. 나를 헤칠 일들 또는 내가 두려워하는 일들이 앞에 놓여있지만 피하지 않고 나아가야 때와 같이, 세상에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 길을 걸어가야 때가 얼마나 많은가조지 폭스가 신앙적인 이유로 감옥에 들어가게 때에, 하나님의 사랑의 음성이 갑작스레 그를 휘감았다. "나의 사랑이 항상 너에게 있고, 너는 나의 사랑 안에 있다."


나에게 하나님의 사랑이 있다는 ! 그보다 내가 항상 분의 사랑 안에 있다는 말씀, 느낌, 감격은 기독교 역사를 흘러오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힘과 평안과 능력을 주었다. 그리고 조지폭스가 표현 한대로 ' 사람이 강건' 지는 경험을 하였다오늘도 때로 감옥 같은 세상을 향해 걸어가는 동료 신앙인들이 하나님의 사랑이 내게 머물고 내가 분의 사랑 안에 있음으로  우리 안의 사람이 강해지기를 소망해본다.  / 소리벼리 정승구  

posted by 소리벼리

무한사랑 _ 개암 비전 II (노리치의 줄리안)

한 줄 묵상 2012.12.30 03:48

이 계시에서 주님께서 내게 어떤 자그마한 것을 하나 보여주셨는데, 

보니, 개암 크기만하고 동그란 무언가가 내 손바닥 위에 놓여 있었다. 

내가 유심히 보며 물었다, "이게 대체 뭘까?"

대답이 들려왔다, "창조된 만물 전체이니라."(It is all that is made)

나는 그 조그마한 것이 존속되고 있는 것이 그저 신기할 따름이었는데, 

왜냐하면 그것은 어찌나 미미한지 금방이라도 없어져 버리고(sink into nothingness) 말 것처럼 보였기 때문이다. 

깨닫게 해주시는 대답이 들려왔다. 

"그것은 지금까지 존속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하나님이 그것을 사랑하기 때문이다. 

이처럼, 만물이 존속하는 것은 하나님의 사랑 때문이다."


노리치의 줄리안(Julian of Norwich: ca.1342 – ca.1416),

《하나님 사랑의 계시 Showings》, LT, ch. 5.


"개암(hazelnut) 크기만하다"는 말은 중세 유럽에서 주부들의 요리 용어였다고 한다("버터를 개암 크기만하게 썰어넣고...").  우리 식으로 말해보면 "콩알만하다" 정도가 될 것이다. 


이 세상 전체가, 이 어마어마한 우주 전체가 "콩알"만했다는 것이다. 

하나님 앞에서는, 또 하나님을 만난 주부[각주:1] 줄리안에게는 말이다. 


그렇다. 우주는 콩알만하다. 


흔히 우리는 우주를 무한하다고 상상한다. 잘못된 상상이다. 


우주는 무한하지 않다. 

무한한 것은 

하나님의 사랑이다. 


오직 하나님의 사랑만이 무한하다. 

그리고 무한한 그 사랑이 온 세상 만물을 지탱하고 있다. 


그렇다. 하나님을 만날 때 우리는 깨닫게 된다. 

우리는 무한한 우주 공간 속에 내던져진, 우주의 미아(迷兒)가 아니다. 

우리는 무한한 사랑이신 하나님의 품 안에 안겨 있는, 그분의 자녀다. 


 / 산처럼


 al shal be wel

 and al shal be wel

 and al manner of thyng shal be wele

 - The Shewings, LT, 38 - 




  1. 은수자가 되기 전까지의 줄리안의 개인사는 알려져 있지 않지만, 학자들은 그녀를 자녀를 낳고 양육해본 경험이 있는 여성이었을 것이라 말한다. [본문으로]
posted by 산처럼

모든 고통을 뛰어 넘는 변치 않는 사랑 (조지 폭스)

한 줄 묵상 2012.09.27 01:54
  • 우리의 힘의 근원은 우리가 "사랑 받고있는 존재"임을 알고 잠기는데 있군요.^^ "너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다. 내가 너를 좋아한다." (막1:11)

    BlogIcon 오래된 오늘 2012.09.29 04:56 신고

"하나님의 변치 않는 사랑내가 거대한 고통 가운데 있을 때에 내 영혼에 임한 그 사랑. 나의 시험과 고통은 거대했지만 그의 사랑은 그 거대함을 뛰어넘는 훨씬 더 엄청난 것이었다."

 

조지 폭스 (George Fox, 1624-1691), The Journal, 1647의 글



 

유난히 심성이 곧고 예민했던 폭스는 청년시절 대부분의 시간을 영혼의 고통을 극복하기 위해 보냈다. 그는 당시 이름 있는 성직자를 찾아가서 조언을 구하거나 홀로 금식하며 갖가지 노력을 하였다. 1647년의 그의 일기 중에는 내 안에 주님께서 처음으로 일하셨던 때는 나는 슬픔의 사람이었다고 표현하며 당시의 고통을 표현했다. 어느 누구로부터도 그 슬픔을 극복할 수 없었던 폭스는 어느 날 자기 영혼의 모든 고통을 뛰어넘는 변치 않는 위대하신 하나님의 사랑을 경험했다. 그의 삶의 위대한 전환점이었다.

 

평생을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신앙인으로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 중에도 여전히 은혜에 목마름을 느끼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다. 자신의 영혼의 고통으로부터 빠져나오지 못하는 순간이나 기간들이 있다. 그것을 극복하고 이겨내기 위해 많은 신앙의 방법들을 찾고, 만나고, 실행하며 하나님께로 갈 수 있는 통로를 찾아내려 한다. 하지만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는 때로 통로 없이, 직접적으로, 나 자신의 모든 존재를 압도하며 다가올 수 있다. 때로 내가 공부하는 것, 내가 설교하는 것,  내가 기도하는 것이 너무 통로를 찾기 위한 노력은 아닌지 되돌아보게 한다. 여전히 풀리지 않는 숙제이지만 한결 같은 소망이 있다. 그것은 오늘도 변함없는 그 놀라운 사랑에 또다시 잠기는 것이다. / 소리벼리

posted by 소리벼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