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관을 고치는 부끄러움 (베네딕트의 규칙서)

한 줄 묵상 2013.01.09 06:00

그러므로 우리가 그들을 맨 마지막 자리나 다른 사람들로부터 떨어진 자리에 세우도록 결정한 것은 그들로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끌게 함으로써 부끄러움을 느껴 [지각하는] 습관을 고치도록 하기 위함이다.


누르시아의 베네딕트(Benedict of Nursia, 480-ca.547), 《베네딕트의 규칙서》 

권혁일, 김재현 옮김, ch 43, 7. (서울: KIATS, 2011), 88.



베네딕트는 그의 규칙서에서 야간기도(Vigil) 시간에 늦는 수사들은 다른 이들로부터 떨어져 별도로 지정된 자리에 서 있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 이유는 단순히 그 사람을 '징벌'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그가 '부끄러움'을 느껴 자신의 잘못된 습관을 고치도록 돕기 위해서이다. 그리고 마귀가 틈을 탈 기회를 주지 않기 위해서이다.


인류가 가장 먼저 부끄러움을 느낀 때는 아담과 하와가 최초의 죄를 짓고 자신들이 벗었음을 깨달았을 때이다. 사실 그들은 자신들의 '벗은 몸' 때문이 아니라 '벗은 영혼'으로 인해 부끄러워 해야했다. 오늘날도 많은 이들이 정작 부끄러워 해야할 것에는 뻔뻔하고, 부끄러워하지 않아도 될 것에는 수치스러워하는 경우가 많다. 구형 휴대폰, 낡은 자동차, 값싼 옷이나 가방 등에 부끄러워 할 것이 아니라, 우리가 입고 있는 낡고 때묻은 '습관'으로 인해 얼굴과 마음이 빨개지도록 부끄러워 해야 하지 않을까? 


올 한 해 내가 정말 부끄러워해야 할 것은 무엇인가? 

주님의 시선으로 나를 바라볼 때 드러나게 될 것이다. / 바람연필



내일이나 모레나 그 어느 즐거운 날에

나는 또 한 줄의 참회록을 써야 한다.

 그때 그 젊은 나이에

   왜 그런 부끄런 고백을 했던가


밤이면 밤마다 나의 거울을

손바닥으로 발바닥으로 닦아 보자.


- 윤동주 <참회록> 일부

posted by 바람연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