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 폐지는 교회의 의무이다 (토마스 머튼)

한 줄 묵상 2015.08.16 16:53

따라서 우리의 의무는 우리가 가진 모든 힘을 다해서 교회가 진정으로 전쟁을 폐지하고자 노력한다는 점을 강조하는 것이다.

- 토마스 머튼 지음, 조효제 옮김《머튼의 평화론》(분도, 2006), 272.


며칠 전 한  TV 프로그램에서 일명 "킬러 로봇(Killer Robot)"이라 불리는 공격용 전투 로봇 도입에 관해 토론하는 것을 보았다. 다양한 찬반 의견들이 있었는데, 공통된 것은 모든 패널들이 '전쟁이 필요하다'는 대전제 위에서 이야기를 한다는 점이었다. 오늘날 전쟁은 너무나도 '자연스럽게' 우리들의 세상 속에 들어와 있다. 국제적, 민족적 분쟁 해결을 위한 수단으로서 전쟁에 대한 '인기가 식지 않고' 있는 것은 물론, 많은 사람들이 즐기는 오락(entertainment), 곧 영화나 게임, 심지어 아이들의 장난감 속에도 전쟁은 버젓이 자리를 잡고 있다.


그러나 토마스 머튼에 의하면 전쟁은 폐지되어야 한다. 특히 핵무기와 화화무기 등과 같은 대량살상무기로 인해 인류가 대재앙 속에 빠질 위험이 현존하는 오늘날, 교회는 가능한 모든 힘을 다해서 전쟁 폐지를 위해서 노력해야 한다. 그것이 실제적으로 가능하든 불가능하든 간에 최선을 다해 노력해야 하는 것이 교회의 의무이다. 


최근 광복 70주년을 맞아 이를 기념하는 다양한 행사가 펼쳐지고 있다. 그런데 여전히 남북이 분단되어 휴전선에서 지뢰가 폭발하는 오늘날, 일본이 평화헌법을 수정해 동북아에서 무력 행사를 정당화하려는 이 때에, 우리 한국 교회는 무엇을 해야할까? 분명한 것은 '민족정신' 또는 '애국심'이 다른 이들에 대한 증오를 유발하여 전쟁을 정당화하는 도구로 왜곡되지 않도록 교회가 깨어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한반도에서 휴전(休戰)을 넘어 종전(終戰)이 이루어지고, 나아가 동북아에서 전쟁이 폐지되도록 우리의 입장을 분명히 밝히고, 모든 힘을 다해 구체적으로 노력해야 할 것이다. / 권혁일


<상생의 손>, 포항 호미곶



posted by 바람연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