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옥을 채운 성도들 (조지 폭스)

한 줄 묵상 2014.02.28 19:20

 

"찰스 통치 말년에 감옥을 퀘이커 교도로 가득 채우는 새로운 핍박이 일어났다. 언제 어디서건 비국교도의 비밀 집회 강령이 실시 되기만 하면 친우회 교우들에게는 필연적으로 상당한 고통이 뒤따랐다." 

조지 폭스 (George Fox: 1624-1691), The Journal, chapter 20.  (1679-91)년의 글 중에서



웨슬리의 전기에 익숙한 나는 복음이 선포되는 곳에는 감옥이 텅텅비는 이른바 사회 정의가 구현되고 평화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상상하곤 했다. 그러나 웨슬리가 태어나기 10여년 전에 삶을 마감했던 조지폭스의 시대는 이와는 반대였다. 조지폭스는 인생의 말년을 쇠약한 육신을 이끌고 감옥을 채우고 있는 자기 공동체의 일원들을 방문하고 본인도 끊임없이 재판을 받으며 위험과 낙망에 빠져있는 믿음의 동료들을 권고하고 격려하면서 보냈다.  

  

감옥에 온통 내 믿음의 동료들로 넘쳐난다면! 

낯설기만 한 이 문구가 갑자기 눈앞에 그려지면서 아찔한 충격이 전해져 온다. 예수의 십자가도 이렇게 이뤄졌겠구나. 바울도 이렇게 말년을 보냈구나! 주기철 목사님 같은 분들도 그렇게 믿음을 지켰구나! 어쩌면 그들이 머문 감옥은 감옥이 되어버린 세상으로부터 분리시켜 주님의 보호 아래 두는 하늘의 특별한 은총인지도 모른다. 바울의 서신이, 존 번연의 천로역정이, 그리고 폭스의 전기가 결국은 이 감옥 속에서 세상을 바라보며 쓴 일기요, 편지이다. 


"의를 위하여 박해를 받는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라" (마 5:10) 


지금의 그리스도인의 문제는 세상에서 너무 박해를 받지 않기에 이루어지는 현상인지도 모른다. 감옥을 감옥인지 모르고 살기에 천국을 천국인지도 모르고 소망하지도 않는지도 모른다. 


/정승구 소리벼리 


posted by 소리벼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