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 참고 서로 위로하고 (토마스 아 켐피스)

한 줄 묵상 2016.05.09 15:41

다른 사람들의 잘못이나 그 어떤 약점을 감내하는 일에 있어서 참을성 있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십시오. 그대 또한, 다른 사람들이 참아주기를 바라는 것들을 많이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대도 자신을 원하는 바대로 만들어 나갈 수 없는 마당에, 어떻게 다른 사람으로 하여금 그대의 의사를 추종하게 할 수 있겠습니까? 


- 토마스 아 켐피스(Thomas à Kempis: c. 1380–1471) 지음, 구영철 옮김, 《그리스도를 본받아》(가이드포스트, 2009), 제1권, 제16장.


'가정의 달'을 보내고 있습니다. '어린이날', '어버이날'이 있고, 비록 '부부의 날'이나 '형제자매의 날'은 없지만, 오월은 가족들이 서로의 소중함을 다시금 생각하고 마음에 새기는 때입니다. 그런데 화목한 가정을 이루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서로를 바꾸려 하지 않고, 서로의 약점과 약함을 그대로 인정하고 인내하는 것입니다. 대부분의 가정 갈등은 남편과 아내가, 부모와 자녀가, 또는 형제 자매가 서로를 자신의 뜻대로 바꾸려하거나 자신의 뜻만을 고집하는 데서 시작되기 때문입니다. 이런 가정에서는 서로에 대한 고마움은 점점 사라지고, 그 자리를 불만과 분노가 차지하게 됩니다. 가족이 서로를 위로하고 지지해주는 존재가 아니라, 서로에게 상처와 스트레스를 주고 받는 '남보다 못한 존재'가 되어 버립니다.


사실 서로에 대해서 참아야 한다는 것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잘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다만 그렇게 실천하는 것이 잘 안 될 뿐이지요. 이런 점에서 토마스 아 켐피스의 조언은 우리가 귀담아 들을 만합니다. 그에 의하면 사람은 누구나 약점이 있습니다. 그래서 나 역시 다른 사람의 인내를 필요로 하는 존재입니다. 가령 성격이 급한 남편과 우유부단한 성격의 아내가 있다고 가정합시다. 그러면 아내는 남편의 성급함을, 남편은 아내의 우유뷰단함을 서로 참아 주어야 합니다. 


또한, 토마스는 우리는 자신도 자신의 뜻에 원하는 바대로 완전히 바꿀 수 없는 존재이기 때문에 다른 사람을 억지로 바꾸려 해서는 안 된다고 말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가르침과 권면을 일절 금하라는 말은 아닙니다. 물론 부모가 자녀의 나쁜 습관을 바로 잡기 위해 훈계하는 것은 필요합니다. 그러나 그보다 먼저 부모가 자신의 나쁜 습관을 성찰하고, 그것을 바꾸기 위해서 노력하는 본을 보여 주지 않는다면 자녀의 변화를 이끌어 낼 수가 없습니다. 


요약하면 토마스의 조언의 핵심은 '자기 성찰'에 있습니다. 자신이 얼마나 약점이 많은 존재인지, 잘 변하지 않는 존재인지를 마음에 새긴다면 상대방의 약점과 변하지 않음을 인내하고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약점이 많고 고집 센 자신과 함께 살아주는 배우자에 대한, 또는 아껴주고 인내해 주는 부모와 자녀에 대한 고마움과 사랑이 불평과 분노를 이기게 될것입니다. 토마스는 이것이 곧 성경에서 가르치는 바 '서로 짐을 지는 것'(갈6:2)이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이제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타인의 무거운 짐을 지는 것을 서로 배워야 한다고 명하셨습니다. 

잘못이 없거나 짐이 없는 사람은 없기 때문입니다. 

…… 

오히려 우리는 서로 참고 서로 위로하는 동시에 돕고 가르치고 권면해야 합니다.


 / 권혁일



posted by 바람연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