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한 순종 (하나님 임재 연습)

한 줄 묵상 2012.10.31 14:41

"로렌스 형제는 하나님의 사랑을 위해 자신을 버리고 또한 자신을 죽이기를 소망하면서 아무 것도 두려워하지 않았다. 왜냐하면 하나님께 대한 '완전한 순종'이야말로 진실로 안전한 길이 되기 때문이다. 그 길에는 항상 빛이 있어서 우리를 인도하기 때문이다." 



렌스 형제 (Brother Lawrence of the Resurrection: c. 1614-1691),

《하나님 임재 연습》, The Practice of the Presence of God. (Third Conversation)




우리는 죽음을 부정하고 몰아내는 세상 속에 살아간다. 가난과 질병 그리고 죽음은 쫓아내야 할 저주이며, 징벌을 받은 사람들의 것으로 치부되어 버린다. 이런 세상에서 우리는 자신의 욕심과 뜻을 죽이기가 어렵다.  '하나님의 사랑'을 위한다고 할 때에도 자신을 부정하고 하나님께 완전히 순종하는 것은 마찬가지로 매우 어렵다. 머리로는 아는 듯 해도 순종이 내 삶에 상식처럼 되게 하기는 얼마나 어려운지, 마치 낙타가 바늘귀를 통과하는 것만큼 어렵다. 예수님의 말씀은 그저 과장법이나 비유가 아니다. 그렇기에 이 '완전한 순종'은 지금 우리에게 거대한 믿음의 도전이 된다.


로렌스 수사는 이 거대한 도전이 아무 것도 아닌 것처럼 될 때까지 순종하면서 배워갔다. 하나님을 경험했다. 그래서 그는 자기 포기와 순종의 길에는 항상 우리를 인도하는 빛이 (정말) 있다고 자신의 경험을 통해서 우리에게 전해준다. / 작은소리찾기

posted by 작은소리찾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