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사, 위로를 주는 사람

천사, 위로를 주는 사람



     나를 위로하기 위해서 일 것이다. 다른 날보다 오늘, 벗들이 많이 모인 것은. 새벽 기차를 타고, 또 아이들을 맡기고, 식구들을 먼저 보내고, 늦은 오후 이 자리에 와 앉아 있기까지 얼마나 수선을 피웠을 지 생각하니 맘이 짠하다. 벗들은 십자가를 향해 앉아 기도 삼매에 잠겨있다. 벗들 사이로 흐르는 적막하고 고즈넉한 기운이 참 좋다. 대나무 숲에 앉아 있는 것 같다. 침묵 사이로 벗들의 마음이 와 닿는다. 이들을 뭐라고 부를까? 그래, 위로가 되는 사람들! 하나님의 위로의 메시지를 들고 한걸음에 달려온 천사들이다.

 

     이냐시오(Ignatius of Loyola)는 이와 비슷한 체험을 영적 위로라고 불렀다. “위로란 마음에 어떤 감동이 일어나며 영혼이 창조주 주님에 대한 사랑으로 불타올라 세상의 어떤 피조물도 그 자체로서만 사랑할 수가 없고 그 모든 것을 창조주 안에서 사랑하게 되는 때를 말한다. 또한 자기 죄나 우리 그리스도의 수난의 아픔이나 직접 하느님을 위한 봉사와 찬미에 관련된 다른 일들에서 오는 고통 때문에 주님께 대한 사랑으로 이끄는 눈물이 쏟아지는 경우도 마찬가지다. 결국 믿음, 희망, 사랑을 키우는 모든 것과 창조주 주님 안에서 영혼을 침잠시키고 평온하게 하면서 천상적인 것으로 부르고 영혼의 구원으로 이끄는 모든 내적인 기쁨을 위로라고 한다.”(『영신수련』 316번).

 

     그저 그렇게 기쁘고 즐겁거나 감동적인 경험을 말하는 것은 아니다. 예배 후에 흔히들 말하는 은혜 받았다.는 정도를 의미하는 것도 아니다. ‘영적 위로란 자기와 자기 자신을 둘러싼 세계를 이전과는 좀 다른 관점으로 인식하게 되는 체험이다. 영적 위로는 영혼 안에 스며들어 그 중심에서 안정감과 평온함으로 우리 전체를 물들여 간다. 바짝 날이 선 긴장 속에서 희망을 노래하기 어렵게 보이던 이 세계에 대한 좌절로 앞이 캄캄하던 우리의 영혼은 깊은 어둠 속에서도 믿음과 희망과 사랑을 노래하고 있는 작은 촛불들 앞에 눈을 뜨게 된다. 이것은 무수하게 반짝이는 그 작은 빛들의 파도를 바라보며 누군가가 나와 함께 하고 있음을 그리고 그 함께 하고 있는 누군가가 밀어주는 힘에 의해 앞으로 한 발짝 더 내딛을 수 있는 용기가 솟아남을 느끼게 해 주는 체험이다.



     영적 위로는 반드시 방향성을 지닌다. 나와 너, 우리를 포괄하며 모든 것 중의 모든 것이신 하나님을 향해 인간 영혼을 고무시킨다. 체험의 강도 차이는 있어도 영적 위로는 분명한 방향을 향해 우리를 움직이게 한다.

 

     움직인다는 것을 흐른다고 해도 좋겠다. 깊은 산속 작은 샘에서 시작된 물은 시냇물을 지나 개천으로 강물로 끊임없이 흐른다. 개울물일 때는 작은 바위도 돌아 넘기 어려워 여울물이 되어 빙빙 돌기만 하는 것 같고 때로는 흘러가는 힘이 너무 약해 고인물이 되어 버려 물의 인생을 아쉽게 마감해야 할 때도 있다. 그럼에도 물은 흘러가면서 자기를 점점 더 넓혀가고 주위의 땅을 옥토로 만들며 온갖 생명들이 살아갈 기운을 부여한다. 분명한 방향을 가지고 자기를 흘려 보내면서 끊임없이 자기 주위를 살려낸다. 이처럼 우리가 목적한 그 길을 계속 걸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영적 위로 체험의 근본적인 속성이 아닐까 싶다.

 

     반대로 영적 위로가 우리의 영적 성장에서 한 축을 분명히 담당한다는 점은 우리가 목적한 그 길을 걷는 것이 결코 만만치 않음을 암시하는 것이기도 하다. 도처에 넘기 어려운 큰 바위가 출현하고 길이 막히거나 끊기기도 한다. 장애가 외부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우리 스스로가 가장 큰 장애이다. 위기를 만났을 때, 우리는 자아로 움츠러들면서 고립을 자초하는 경향이 있다. 고립된 자아는 고집스러운 자아가 된다. 어느덧 하나님 없이 위기 탈출을 모색하는 인본주의자가 되거나, 하나님에게서만 오는 특별한 은총에 집착하는 마술주의자가 된다. 영적 위로는 고립된 자아에서 나를 이끌어 낸다. 그래서 세계가 달리 보이는 것이다.

 

     요즘 나는 영적 위로를 새롭게 생각하고 있다. 경험 수준이 아니라 사람의 존재 방식으로서. 즉, 내 삶의 경험과 기도 체험이 영적 위로에서 움직이고 있는가? 그 반대에서 움직이고 있는가?’를 분별하기보다 나는 영적으로 위로가 되는 존재인가?’를 묻고 있다.

 

     이냐시오는 영적 위로는 영혼에 감동을 일으켜서 진정한 즐거움과 영적 기쁨을 주며, 원수가 빠트리는 온갖 슬픔과 혼란을 없앤다.”고 언급한다. 그리고 영적 위로를 주는 근원을 하나님과 그 천사들로 보았다(영신수련』 329번). 만일 어떤 사람이 생의 한 순간에 신비한 영적 존재와 우연히 만나게 된다면, 그 삶은 어떻게 될까? 이제 다 그만 둘까 하며 축 쳐진 어깨를 끌고 늦은 밤 골목길을 터덜터덜 걸어 들어오는데, 집 앞에서 자기를 오랫동안 기다린 듯 한 환하게 웃고 있는 천사가 자신에게 사뿐히 다가와 어깨를 두드려 주고 고생했다고, 아직은 모르지만 언젠가는 이 힘든 일의 의미를 다 이해하게 될 때가 있다고 말해준다면, 과연 그 사람의 내일은 어떤 모습일까?

 

     만일 우리가 도움이 필요한 어떤 사람에게 위로와 용기를, 감동을 주는 한 존재로 선다면, 그 사람은 바로 영적 위로그 자체가 된다. 그리고 나는 그들을 천사 한걸음 더 나아가 신적인 존재라고 부르고 싶다. 나는 오늘 유쾌한 상상을 한다. 우리 모두가 바로 지금 천사가 되기로, 신적 존재가 되기로 선택해 보면 어떨까? 각박하고 어수선한 이 세상이 온통 천사들로 가득하다면, 이곳이 바로 천국이 아니겠는가! 상상만으로도 입 꼬리가 슬쩍 올라간다.

 

     하나님과 그 천사들은 영혼에 감동을 일으켜서 진정한 즐거움과 영적 기쁨을 주며, 원수가 빠트리는 온갖 슬픔과 혼란을 없앤다. 그리고 원수는 본래 그럴싸한 이유들과 교묘하고 한결같은 속임수로써 이런 즐거움과 영적 위로를 없애려고 애쓴다(영신수련』 329번). / 해'맑은우리 주선영



posted by 해'맑은우리

기쁨과 슬픔의 신비

한 줄 묵상 2016.06.23 10:42

여러분들의 마음에 성령께서 거하실 자리를 열어 두기 위해 그대들이 해야 하는 것은 형제자매들의 기쁨과 슬픔을 여러분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법을 배우는 것입니다. (To open up the place of the Holy Spirit in your heart, what you have to do is to learn how to make joys and sorrows of brothers your own.)

- 토마스 머튼 (Thomas Merton: 1915-1968)[각주:1]


순전한 신앙생활을 하기를 원하는 그리스도인이라면 누구나 하나님의 현존 가운데 살아가기를 원한다. 바울 사도가 말한 것처럼, 우리는 "하나님의 성전"이며, 하나님의 성령이 우리 안에 계신다(고전3:16)는 진리를 믿는다. 그렇다면 어떻게 하면 그러한 임재를 경험하며 살아갈 수 있을까?

토마스 머튼에 의하면 그것은 형제자매들의 기쁨과 슬픔을 자신의 것으로 만듦으로써 가능하다. 그는 수도자들을 대상으로 한 강의에서 십자가의 요한과 끌레르보의 베르나르두스를 인용하며, 우리가 다른 이들의 필요에 얼마나 세심하게 관심을 가지느냐에 비례해서 우리는 하나님의 사랑을 경험할 수 있다고 말한다. 그 근거는 그리스도의 몸의 신비에 있다. 곧, 다른 이들의 기쁨과 슬픔이 바로 그리스도의 것이기 때문에, 형제자매들의 기쁨과 슬픔을 내 것으로 만듦으로써 우리는 우리 마음에 그리스도의 영께서 거하실 공간을 마련하게 되는 것이다. 형제자매들을 향한 하나님의 사랑을 머리로 이해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으로 경험하게 된다.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 또는 "내 코가 석자다."라는 속담은 우리가 얼마나 이웃의 기쁨과 슬픔에 동참하지 못하는 이기적인 존재인지를, 마음이 닫힌 존재인지를 잘 보여 준다. 바쁘고 힘겨운 삶이지만, 잠시 멈추고 마음의 창을 열어보자. 그리고 형제자매들의 기쁨과 슬픔을 내 것으로 삼아 마음에 간직해 두자. 그들과 함께 웃고, 함께 우는 그곳에 성령의 바람이 불어와 우리 안에 임재하신다. / 바람연필 권혁일



  1. "The Monastic Life: Sharing Joys and Sorrows" in Thomas Merton on Monastic Spirituality, Now You Know Media, Gethsemani Classroom Series (CD), 2016. [본문으로]
posted by 바람연필

기다리는 즐거움 (마르틴 루터)

한 줄 묵상 2013.12.09 13:09

마음을 준비하여 

그리스도의 오심을 

즐겁게 기다리기 위한 기도


사랑하는 주님, 
저희를 깨워 주시옵소서. 저희들을 준비시켜 주시옵소서. 그리하여 주님의 아들께서 오실 때에 그분을 기쁘게 맞게 하소서. 그분을 순결한 마음으로 섬기게 하소서. 자비를 베푸셔서 그날이 속히 오게 하소서. 저희에게 은총을 베푸사, 저희가 지혜와 힘으로 준비되게 하소서. 그리하여 그날이 올 때까지 저희로 지혜롭고 올바르게 걷게 하소서. 저희로 주님의 친애하시는 아드님의 오심을 즐겁게 기다리게 하소서. 그리하여 이 슬픔의 계곡을 벗어나는 은총을 누리게 하소서. 아멘.[각주:1]


- 마르틴 루터(Martin Luther, 1483-1546), Luther’s Prayers (Minneapolis, MN: Augsburg, 1994), 106.


기다림이 즐거울 때도 있기도 합니다. 하지만 많은 경우 기다리는 일은 매우 힘들고, 많은 인내를 요구하지요. 특히 우리가 "슬픔의 골짜기"를 걷는 것과 같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면 더욱 그렇습니다.


성탄절을 기다리는 4주간을 대림절(Advent)이라고 하지요. 대림절은 또한 마지막 날 다시 오실 그리스도를 소망하며 기다리는 기간이기도 합니다. 예로부터 박해나 고통 가운데 있는 이들은 그리스도의 다시 오심을 간절히 기다려 왔습니다. 아마 어려운 환경 가운데에서 교회를 개혁해 나갔던 마르틴 루터도 그런 사람들 중의 하나일 것입니다. 고통이 쓰라릴수록 기다림도 더욱 깊어지는 법입니다.


여러분은 지금 무엇을, 또는 누구를 기다리고 있나요? 아직 이루어지지 않은 주님의 약속이 이미 낡고 희미해져 버렸다고 느껴지나요? 순결하고 올바른 삶을 살아내는 데에 스스로의 한계를 절감하고 있나요? 이 대림의 기간에 루터의 기도를 드릴 때에, 주님께서 주시는 소망과 기쁨이 여러분의 기다림을 힘껏 붙들어 주기를 바랍니다. / 권혁일






  1. *For Preparation to Await Christ’s Coming with Joy

    Dear Lord, awaken us that we may be prepared to receive your Son with Joy when he comes and to serve him with a pure heart. Graciously hurry the coming of that day. Bless and prepare us with wisdom and strength that in the meantime we may walk wisely and uprightly. May we joyfully wait for the coming of your dear Son and so depart blessed from this valley of sorrow. Amen. [본문으로]
posted by 바람연필

사막의 열매 4 : 평화와 기쁨 (컬른의 브루노/정호승)

한 줄 묵상 2013.09.13 02:53


실제로 강한 의지를 가진 사람들은 이곳[사막]에서 자기 자신에게로 들어갈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그들이 원하는 만큼 그곳에 거할 수 있을 것입니다. 덕의 씨앗들을 부지런히 재배하고 낙원의 열매들을 기쁨으로 먹으면서 말입니다이곳에서 우리는 눈(eye)을 얻을 수 있습니다. 이 눈은 신성하신 신랑을 명료하게 바라 봄으로써 그로 하여금 사랑으로 상처입게 한 그 눈입니다. 그리고 그 눈은 맑아서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을 볼 수 있게 합니다. 여기서 우리는 바쁜 여가를 보낼 수 있으며, 조용한 활동 속에서 쉼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전투의 고생스러움으로 인해, 하나님의 운동 선수들에게는 간절히 기다리던 보상이 주어집니다. 그 보상은 세상이 무시하는 평화와 성령 안에서의 기쁨입니다.


른(쾰른)의 브루노(Bruno of Cologne, c. 1030 - 1101), Ep 2.2; Sch 88:82-85.


컬른의 브루노는 불모의 땅 사막, 어떤 위로도 자라지 않을 것 같은 메마른 곳에 역설적인 평화와 기쁨이 있다고 말한다. 그것은 경쟁과 다툼과 분주함을 통해 자아를 확장하고 욕구를 채우려는 "세상이 무시하는 평화"이다. 그리고 사람들이 도시의 현란한 유흥과 최신 과학기술에서 찾아내려고 하는, 그러나 결코 그러한 것들로는 대체될 수 없는, "성령 안에서의 기쁨"이다. 브루노의 시대에 이러한 평화와 기쁨이 '지리적인 사막'으로 옮겨 간 이유는, 사람들이 도시에서 '실존적인 사막'을 쫓아 내어 버렸기 때문이다. 그리고 오늘 현대인들도 인간적인 의지와 힘으로 도시를 개발하여 하나님께서 만들어 놓으신 도시 속의 사막을 없애려고 한다. 진정한 평화와 기쁨을 맛보기 위해서는 오로지 하나님만 바라볼 수 밖에 없는 자신의 사막으로 담대하게 들어가야 한다


그래서 사막에 들어가는 자, 사막에 거하는 이들은 자신의 외적 자아와 또는 악한 영과 고생스러운 전투를 하는 "그리스도의 좋은 군사"들이며(딤후2:3-4[각주:1]), 푯대를 향하여 달려가는 "하나님의 운동 선수들"(빌3:12-14[각주:2])이다.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사막에서의 참된 평화와 기쁨은 이렇게 고생하고 수고하는 자들에게 주어지는 보상이다. 하지만 많은 이들은 너무나 쉽게 즐거움을 누리려고 한다. 그러나 쉽게 얻은 즐거움과 평화는 아침 이슬보다도 더 빨리 사라지고 만다. 


이 글과 함께 정호승 시인의 <물 먹는 법>이라는 시를 함께 읽으면 좋을 것이다. 이 시에서 시인은 역설적으로 목마를 때에는 오히려 소금 같은 사막의 모래를 마시라고 권하고 있다. 이 시의 마지막 부분에 절벽을 깨뜨려 마시는 물은 하나님께서 사막의 바위를 깨뜨려 모세와 이스라엘 백성에게 물을 주신 사건(출17:1-8, 민20:1-13)을 연상시킨다. / 권혁일



물 먹는 법


목마을 때 오히려 사막을 마셔라

소금 같은 사막의 모래를 마셔라

목마른 낙타들이 다니는 길을 따라 걷다가

잠든 사막의 별을 마셔라

나는 오늘 사막에 떨어진 별 하나 주워

별 속에 출렁이는 바닷가

새들이 마시는 물을 마신다

새들이 알을 낳은 절벽을 깨뜨려

절벽의 물을 마신다


정호승, 《여행》(서울: 창비, 2013), 84.



  1. 3. 너는 그리스도 예수의 좋은 병사로 나와 함께 고난을 받으라 4. 병사로 복무하는 자는 자기 생활에 얽매이는 자가 하나도 없나니 이는 병사로 모집한 자를 기쁘게 하려 함이라 [본문으로]
  2. 12. 내가 이미 얻었다 함도 아니요 온전히 이루었다 함도 아니라 오직 내가 그리스도 예수께 잡힌 바 된 그것을 잡으려고 달려가노라 13. 형제들아 나는 아직 내가 잡은 줄로 여기지 아니하고 오직 한 일 즉 뒤에 있는 것은 잊어버리고 앞에 있는 것을 잡으려고 14. 푯대를 향하여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님이 3)위에서 부르신 부름의 상을 위하여 달려가노라 [본문으로]
posted by 바람연필

기쁨의 원천 (노리치의 줄리안)

한 줄 묵상 2013.01.15 15:35

기쁨이 충만하다는 것은 곧, 

모든 것들에 깃들어 계시는 하나님을 바라보는 것입니다.

"The fullness of joy is to contemplate God in everything."


노리치의 줄리안(Julian of Norwich: ca.1342 – ca.1416),

《하나님 사랑의 계시 Showings》, LT, ch. 35.


기쁨이란 말을 쉽사리 동원하기 힘들 정도로 우리가 당면한 오늘은 녹록지 않습니다. 요즈음 많은 사람들의 입에서 "힐링"이라는 말이 회자되는 것만 보아도 이같은 현실을 대변하고 있는 듯 합니다.


의롭고 착한 이들이 어려움을 당하고, 악하고 저울을 속이는 자들이 오히려 흥하는 오늘 이 엄동(嚴冬)의 땅에서, 하나님의 손길을 감지하는 일은 우리의 능력을 벗어난 일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렇게 기도하기를 쉬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주여 우리의 눈을 열어 주소서"                  


/오래된 오늘


posted by 오래된 오늘

하나님께 숨기고 싶은 것 (하나님 임재 연습)

한 줄 묵상 2012.09.15 06:54
  • 목사님, 컴퓨터 문제 때문에 이제서야 수정하려했는데 수정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섬김의 마음으로 도움주셔서 감사합니다.

    BlogIcon 작은소리찾기 2012.09.15 12:27 신고
    • 어제 티스토리에서 글을 등록하는 프로그램에 오류가 있었던 것 같아요. 그리고 아담과 하와와의 비교가 글을 깊이 묵상하는 데에 도움이 되었어요.^^

      BlogIcon 바람연필 2012.09.16 02:22 신고 DEL
  • 죄인은 죄를 숨기고 싶어 하고, 성인(saint)은 의를 숨기고 싶어하네요..

    BlogIcon 산처럼 2012.09.16 03:16 신고
  • 성경에서는 동료 인간도 주님처럼 섬기라고 말씀하시는데, 이웃을 섬기는 일에서도 보상을 바라지 않고 섬기는 것이 -- 왜냐하면 주님을 섬기는 것이니까 -- 진정한 환대(hospitality)의 정신인 것 같네요.^^

    BlogIcon 바람연필 2012.09.16 09:39 신고

 

"로렌스 형제는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그분을 위해 행하는 모든 일에 지극히 관대하시며, 그 일들에 대하여 즉각적으로 갚아주신다고 하였다. 그러기에 그는 때때로 하나님을 사랑하여 행하고 있는 것을 하나님께도 숨기고 싶어했으며, 주님이 주실 모든 보상을 포기함으로써 순전히 하나님을 위해 무언가를 하는 기쁨을 누리려고 하였다."


렌스 형제 (Brother Lawrence of the Resurrection:  c. 1614-1691), 

《하나님 임재 연습》, The Practice of the Presence of God. (Second Conversation)




태초에 나무 아래 벌거벗고 숨어있던 아담과 하와. 그들처럼 지금도 스스로를 속인 채, 죄를 완벽히 숨기고 위장하려하는 우리 내면의 많은 움직임들. 하나님께, 그리고 다른 사람들에게, 심지어 자기 자신에게도 들키지 않으려 드러내지 않는 죄들. 아니 자기도 이젠 보지 못하게 된 죄들.


그러나 로렌스 형제가 하나님께 숨기고 싶어했던 것은  죄악이 아니었다. 그는 그 반대로 하나님께 드리는 자신의 사랑의 행위를 숨기려했다. 보상을 기대하지 않고 순전히 하나님을 사랑하고 또 사랑하고 싶어했던 사람. 하나님 앞에 죄악은 그 작은 것까지 드러내고 싶어했으나, 자신의 사랑의 행위는 하나님께도 숨기려했던 사람.


얼마나 하나님을 알면, 날마다 동행하면, 그리고 순전히 사랑하면, 그분께 '서프라이즈'를 드리고 싶어하게 될까. 얼마나 그분만으로 충분하면, 사랑만을 드리길 갈망하게 될까. / 작은소리찾기

 

 

posted by 작은소리찾기

Ama nesciri (그리스도를 본받아)

한 줄 묵상 2012.08.31 02:13

❝ 남이 알아주기를 바라지 말고 도리어 몰라주기를 바라라. 

    이것이 진정 영적 유익을 얻는 길이다.


- 토마스 아 켐피스(Thomas à Kempis: c. 1380–1471), 《그리스도를 본받아》, book.1, ch.2.




Ama nesciri ("Love to be unknown")는 

토마스가 속한 공동생활형제단(Brothers of the Common Life)의 모토였다고 한다. 


왜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사람이 되고 싶어했을까? 


"은밀히 보시는" 하나님을 은밀히 만나는 은밀한 기쁨을 누리고 싶어서 였을 것이다. / 산처럼



posted by 산처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