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적 분별을 위한 규칙 1: 쾌락은 위안인가 유혹인가 (로욜라의 이냐시오)

한 줄 묵상 2014.09.04 14:00

규칙 1: 대죄(mortal sin)에서 대죄로 나아가는 사람들에게 원수는 노골적인 쾌락을 제시하고, 감각적인 쾌락과 즐거움을 상상하도록 하여서 악덕과 죄들을 유지하고 더욱 키워가게 한다. 이런 사람들에게 선한 영은 이성의 분별력으로써 양심을 자극하고 가책을 일으키는 등 정반대의 방법을 쓴다. 

- 로욜라의 이냐시오(Ignatius of Loyola: 1491-1556) 지음, 정제천 옮김, 《영신 수련》, no. 314.

 

로욜라의 이냐시오는 수많은 영적 경험들을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우리 영성 생활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는 영적 분별(discernment of spirits)의 원칙을 정립했다. 영적 분별이란 우리의 “심정의 여러 변화들을 어떤 식으로든지 느끼고 알아차려서 선한 것들은 받아들이고 나쁜 것들을 배척하는” 일을 말한다.(《영신수련》, no. 313). 

먼저 이 첫 번째 규칙은 신앙 생활의 많은 국면에 적용될 수 있다. 하지만 그 무엇보다도 이 규칙은 우리 삶에서 쾌락은 무엇인가를 생각하게 한다. 삶의 즐거움과 기쁨은 분명 축복일 수 있다. 하지만 우리의 삶의 방향이 어디를 향하고 있느냐에 따라서 그것은 우리를 큰 영적 어두움과 위험으로 빠뜨리는 것이 될 수도 있다. 이 규칙은 이런 것을 깨닫게 한다. 그러므로 우리의 삶에서 — 신앙 생활에서도 — 무엇인가를 하고자 하는 동기와 목적으로서 쾌락을 추구하는 일은 그 즐거움이 영적이든 육적이든 조심해야 한다.

우리가 우리의 삶을 들여다 볼 때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내 삶의 방향성을 확인하는 것이다. 왜냐하면 이 방향성 여부에 따라 쾌락은 우리의 삶에서 정반대의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내가 참으로 복된 길을 가고 있는 중에 그 길을 더 열심히 가게하려고 성령께서 내려 주시는 위안(treat)일 수 있다. 하지만 혹여 내가 현재 하나님으로부터 멀어지는 삶을 살고 있다면, 쾌락은 내가 그 길에서 벗어나지 못하게 하려는 미혹(迷惑, illusion)이 되기 때문이다.

말하자면 우리의 삶에서 가장 중요한 질문은 지금 하나님은 어디에 계신가를 묻는 것이다. 이 질문이 현재의 나와 하나님 사이의 거리와 관계를 점검하게 하고, 내 삶의 방향성이 그분께 점점 더 가까워 지는 쪽인지 아니면 그 반대인지를 점검하게 한다는 점에서 가장 중요한 질문이다. 그리고 이 질문을 떠올릴 때마다 필자는 요한 복음서의 첫 장, 그리스도와 제자들의 첫 만남에 관한 보도를 떠올리게 된다. 거기서 제자들은 주님께 이렇게 묻는다. ”주님, 어디에 머물고 계십니까?”(1:38). 이 질문은 영적인 삶을 시작하려는 이들, 사람으로서 궁극적이고 올바른 길을 가려는 이들이 던지게 되는 첫 질문일 것이다./ 새결새김 남기정

 


posted by 새결새김

영적 성장 (그리스도를 본받아)

한 줄 묵상 2013.08.06 09:45
  • 이렇게 좋은 공간이 있었네요
    많이 읽고 은혜받게되서 감사드립니다

    BlogIcon 박선우 2014.02.01 22:37 신고
  • 우리 영성이 체험에 매달려 좌지우지 되어서는 안됨이 마음에 와 닿습니다

    이진원 2014.02.02 13:23 신고
  • 이진원 님, 좋은 댓글 고맙습니다. 말씀하신 대로 체험 자체에 매일 필요도 없고 매여서도 안 됩니다. 한 영성가는 하나님과의 더 깊은 하나됨을 경험하기 위해서는 기존의 체험에 매달리지 말고 체험을 잊으라고까지 말했지요.

    그런데 체험은 기독교 영성에서 매우 중요한 소재입니다. 그 체험을 하나님의 말씀과 그 말씀을 해석해 온 교회의 전통에 비추어 바르게 해석하고 다루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BlogIcon 바람연필 2014.02.04 02:34 신고

진정한 영적 성장은

은혜가 주는 위안을 누릴 때가 아니라, 

그런 은혜의 부재를 

겸손과 자기초월과 인내로써 견디어낼 때 일어난다. 


그러므로, 은혜가 느껴지지 않는다고 해서 

기도생활이나 다른 경건생활이 시들어지지 않게 하라. 


- 토마스 아 켐피스(Thomas à Kempis: c. 1380–1471), 《그리스도를 본받아》, book 4, ch. 7.


하나님의 임재와 터치를 느끼는 것은 실로 달콤한 경험이다. 기도 중에, 말씀묵상 중에, 예배 중에 그런 경험을 갖게 될 때 흔히 우리는 '은혜 받았다'고 말하곤 한다. 서구 영성사의 전통적 표현으로 말하면, (영성적) '위안'(consolation)을 받는 것이다. 


그런데 하나님 경험이 깊었던 영성가들은 한결같이, 그런 영성적 "위안"은 좋은 것이지만 우리 영성생활이 그런 체험에 매달려 좌지우지 되어서는 안된다고 말한다. 


토마스 수사는 정말 우리에게 영적 성장이 일어나는 때는 오히려 그런 '위안'이 없을 때, 흔히 하는 말로 (내적으로) '메마를' 때라고 말한다. 그런 시기, 우리가 겸손하게(humbly), 자기를 잊고서(selflessly), 인내하며(patiently) 견딜 때, 우리 영혼은 진정으로 성장한다. 우리 영혼의 근육이 자란다. 


어쩌면 우리가 하나님과 가장 가까울 때는, 영적으로 고양(高揚)되어 "할렐루야!"를 외칠 때가 아니라, "나의 하나님,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 부르짖게 되는, 더 이상 비참할 수 없는 지경에서도 여전히 하나님을 유일한 희망으로 알아 붙들고 늘어지는 그런 영적 근기(根氣)의 시간이 아닐까? 


그런 시간에 길러지는 겸손과 자기초월과 인내야말로 우리 영혼에 새겨지는 그리스도의 형상일 것이다. / 이종태


posted by 산처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