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 봄

영성 생활/시 한 송이 2013.04.06 12:07

부활, 봄



봄꽃이

물을 먹고 자란다고 말하는 자는

이단이다


봄꽃은

피를 빨아먹고

저리 피어난다


도대체,

겨울 다음에 봄이 온 적이 있었던가?


봄은

겨울 너머에서 오는

다.섯.번.째 계절


겨울이 죽인 자의 피를 먹고

겨울을 죽인 자의 피를 마시고


봄은

겨울을 삼키고 온다


만져 보라

천지에 배어있는 검붉은 피

봄의 성흔(聖痕)을


“이르시되 네 손가락을 이리 내밀어 내 손을 보고 네 손을 내밀어 내 옆구리에 넣어보라 그리하여 믿음 없는 자가 되지 말고 믿는 자가 되라”(요 20:27)


/ 이종태





'영성 생활 > 시 한 송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땅한 삶 (안토니우스)  (0) 2014.05.22
꽃, 비, 그리고 사순절  (0) 2014.03.31
부활, 봄  (0) 2013.04.06
집으로 가는 길: 성 안나의 집  (3) 2012.12.23
식어버린 커피  (1) 2012.11.18
See  (1) 2012.10.27
posted by 산처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