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판이 아닌 완성으로 (디트리히 본회퍼)

한 줄 묵상 2013.12.13 16:13

죽음은 사실 신체와 영혼에게는 – 결코 취소될 수 없는 - 쓰라린 종말을 의미한다. 이에 대한 회상은 반드시 필요하다( 39, 102). 그러나 죽음 저편에 영원한 하나님이 계신다( 90, 102). 따라서 죽음이 아니라 하나님의 능력 안에 있는 삶이 승리하게 된다( 16:19, 56:13, 49:16, 73:24, 118:15).”

- 본회퍼 지음(Dietrich Bonhoeffer, 1906-1945), 정지련, 손규태 옮김, 

《신도의 공동생활》 (Gemeinsames Leben), (서울: 대한기독교 서회), 161. 


죽음은 개인의 종말이다.

저편에 계신 하나님을 만나는 순간이다.

 

연말은 한 해의 종말이다.

저편에 계신 하나님을 바라봐야하는 순간이다.

 

한 해의 종말을 맞는 이 순간, 나의 종말을 계수하고 있는가?

 

종말은 심판(패배)이 아니라 완성(승리)인데

그 시간이 다가오면

왜 이리 두려워지는지….

 

심판이 아닌 완성과 연합의 기대로

오늘도 한 해의 종말, 나의 종말을 기대해본다.


/ 이경희

posted by 비회원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