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들어선 날

영성 생활/시 한 송이 2015.10.07 17:27

가을이 들어선 날

                      


이번 가을은 예의를 갖추었다.

한 걸음씩 조심스레 다가와

얼굴을 붉히고 있다.


모든 변화와 변신에는 

갑작스러움보다는 한 걸음 한 걸음

조심스러움이 아름답다.


하루 아침에 다 바뀌었다고

하루 아침에 다 바뀔거라고

입에 침을 튀기며 말하는 이들이여

거짓을 삼가고

이 가을 앞에 침묵하라.


신앙은 

기쁜 긴장감을 둘러메고 

청정한 걸음걸이로 쉼 없이 걸어가는 

길이거늘...


오래된 오늘 임 택 동

Photo by 이범의

'영성 생활 > 시 한 송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이 그립다  (0) 2017.07.19
나무  (0) 2016.02.17
가을이 들어선 날  (0) 2015.10.07
나는 하느님을 보았다 _ 김준태  (0) 2015.05.20
주현절  (0) 2015.01.17
마땅한 삶 (안토니우스)  (0) 2014.05.22
posted by 오래된 오늘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