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영성 생활/시 한 송이 2016.02.17 16:00

나무


힘 잃어가는 해를 산등성이가 겨우 떠받치고 있을 무렵

뻗은 자신의 몸으로 그늘을 잔뜩 걸치고 있는 나무.


볕은 제법 따갑고 풀들은 성급한 봄단장을 했지만

아직 겨울옷을 입은 채 서 있는 나무는 고독하다.


얕게 뿌리를 내린 것들은 작은 바람에도 안달하며 들떠 있지만

깊은 나무는 자기 때를 알고 가만히 서있다.


지난 해 가뭄이 극심했을 무렵 지금 짙푸른 풀들은 흔적조차 없었다.

하지만 나무는 푸른 잎을 피우고 지친 걸음을 내딛던 이들에게 그늘을 주었다.


오래된 오늘  임 택 동



'영성 생활 > 시 한 송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흐르는 강  (0) 2017.09.05
사람이 그립다  (0) 2017.07.19
나무  (0) 2016.02.17
가을이 들어선 날  (0) 2015.10.07
나는 하느님을 보았다 _ 김준태  (0) 2015.05.20
주현절  (0) 2015.01.17
posted by 오래된 오늘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