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타/고전 발굴하기

'그냥 있음'의 신비

전능하신 하나님,


우리에게 밤을 주시니, 님을 찬양합니다.

아무 것도 의식하지 않고, 아무 것도 생각하지 않고,

그저 동물처럼, 나무처럼, 고래(古來)의 대지처럼,

아무 말없이, 아무 죄없이,

그저 어둠 속에 누워는 그 시간.

밤, 그 고요한 시간을 주시니, 님을 찬양합니다.

내 뜻과 내 말과 내 재간이 나를

'그냥 있음'의 신비로부터 떨어뜨려 놓지 못하는 그 시간.

그 시간, 우리는 그냥 있습니다.

돌처럼, 새처럼, 잎처럼,

님이 만들어내신 사람처럼,

님께서 손수 지으시고 붙들고 계신 작품들,

그저 가만 존재하는 그 모든 피조물들처럼.


세상을 다시 우리에게 주시니, 님을 찬양합니다.

깨어난다는 이 기적.

새로 깨어나 또 다시 새로운 날을 맞이하는 이 기적.

우리에게 님의 자녀가 되는 자유,

님의 자녀이기로 선택할 수 있는 자유를 주시니, 찬양합니다.

우리를 살게 하실 뿐 아니라,

'살아 있음'을 느끼도록 우리를 일깨워주시고,

그래서, 생명이라는 이 놀라운 선물을 경탄할 수 있게 해주시고,

우리 삶을 님의 뜻대로 사용하시도록 님께 드릴 수 있게 해주시니, 찬양합니다.


우리를 인도해주소서, 기도하오니,

이 날, 또 모든 날들을 지낼 때,

그 미지의 길을 걸어갈 때, 우리의 걸음을 인도하소서.

많고많은 문들 중에서

님께서 우리 각자로 하여금 열기를 바라시는 바로 그 문 앞으로

우리의 걸음을 인도해주소서.

그리고 그 문 앞에서 우리에게 용기를 주소서.

우리가 말해내기를 님께서 바라시는 그 말,

그 사랑과 치유의 말을 말해낼 수 있는 용기를 주소서.

그리고 그 길의 모든 굽이굽이에서

님의 음성을 알아들을 수 있는 귀를 주소서.

그리하여, 듣고, 듣게 하소서.

귀기울여 듣고, 순종하게 하소서.

힘이 다 빠져버린 것 같은 날에도,

우리로 이 날을, 오늘을, 우리의 최초의 날인 것처럼,

또한 우리의 최후의 날인 것처럼 살아낼 수 있도록 도와주소서. 아멘.


프레드릭 뷔크너(Frederick Buechner: 1926-), 

「The Hungering Dark」(HarperSanFrancisco), pp. 79-80.

이종태 옮김


'기타 > 고전 발굴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번역] Holy One / 거룩하신 하나님  (0) 2017.08.04
기도 중에 만나는 도움 (N.T. 라이트)  (0) 2014.10.09
겨레의 스승 안창호  (1) 2013.01.23
'그냥 있음'의 신비  (1) 2012.0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