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e

영성 생활/시 한 송이 2012.10.27 02:22



바다를 보니

마음이 풀어졌다


신기하다


사람은 

바다도 보고

산도 보고

꽃도 보고

소도 보아야 한다


그래야 

사람이 된다.



/ 산처럼







'영성 생활 > 시 한 송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으로 가는 길: 성 안나의 집  (3) 2012.12.23
식어버린 커피  (1) 2012.11.18
See  (1) 2012.10.27
Sit  (1) 2012.10.27
아침묵상  (1) 2012.09.24
꽃이 핀다  (1) 2012.09.12
posted by 산처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