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안토니우스의 생애

성 안토니우스의 생애

아타나시우스 지음, 전경미 옮김 | KIATS | 2019

 



4-5세기 무렵 이집트 사막에 살았던 사막의 수도자들은 고대 기독교의 대표적인 기도의 사람들이다. 그 중에서도 성 안토니우스(Antonius: 251-356)는 사막 수도자들의 효시가 되는 인물로, 이후 아우구스티누스를 비롯하여 많은 사람들의 회심과 삶에 깊은 영향을 끼친 영적 거장이다. 그는 젊은 시절 교회에서 네가 온전하고자 할진대 가서 네 소유를 팔아 가난한 자들에게 주라 그리하면 하늘에서 보화가 네게 있으리라 그리고 와서 나를 따르라”(마태복음 19:21)는 말씀을 듣고, 그대로 순종하여 자신의 재산을 정리하고 평생 기도하는 삶을 살았다. 그는 단순한 믿음을 가졌고, 머릿속으로 계산하지 않고 단순하게 순종했으며, 기도와 금욕의 단순한 삶을 살았다.


이 책 성 안토니우스의 생애는 그러한 안토니우스의 생애를 이야기한 전기로서 알렉산드리아의 주교 아타나시우스(Athanasius of Alexandria: 296-393)에 의해 저술되었다. 아타나시우스가 묘사하는 안토니우스는 자신과의 싸움은 물론 악한 영들과의 영적 전투에서 승리한 영웅이자, 아리우스주의자들에 맞서서 교회를 지키는 수호자였다. 그리고 이러한 승리의 비결은 무엇보다 그가 기도와 금욕의 삶을 통해서 점점 하나님의 사람으로 변화되고 세워져갔다는 점에서 찾을 수 있다.


이 책은 일종의 성인전(hagiography)이기 때문에 객관적인 사실을 전달하는 것보다 이 책의 주인공인 안토니우스가 얼마나 거룩한 사람인지를 전달하는 데에 그 초점이 있다. 그래서 이 책에 기록된 일화들, 또는 그가 행한 기적들이 모두 사실인지 아닌지는 확인하기 어렵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그 만큼 안토니는 거룩한 기도의 사람이었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이 책을 읽을 때에는 사건 하나하나의 진실성을 따지기보다는 안토니우스가 얼마나 진실하게 하나님을 추구했는지, 얼마나 단순한 믿음을 갖고 실천하는 삶을 살았는지를 살펴보는 것이 좋다.


이 책은 이야기들로 엮어져 있어서 읽기도 쉽고, 영적 삶에 대한 교훈과 지혜 외에도 재미도 얻을 수 있다. 특히 안토니가 악한 영들과 싸우거나 놀라운 기적을 행하는 부분들은 손에서 책을 놓지 못할 정도로 흥미롭다. 그래서 그의 이야기는 오랜 세월에 걸쳐 많은 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해왔고, 그림이나 음악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으로 재구성되어왔다. 또한, 그동안 기존의 한국어 번역본에 아쉬운 점들이 많았는데, 이번에 새롭게 좋은 번역본이 나왔으니, 이 책을 한 번도 읽어 보지 못한 독자들은 물론, 이전에 읽어본 독자들도 새롭게 일독하면 좋겠다. / 바람연필 권혁일


《말씀의 샘에서 솟아나는 기도2》(영락교회) 게재

posted by 바람연필

사순절, 이 거룩한 기간에 (누르시아의 베네딕트)

한 줄 묵상 2014.03.17 10:27

수도자의 삶은 사순절의 연속이어야 한다. 그러나 이렇게 할 수 있는 강인함을 가진 사람은 거의 없기 때문에, 우리는 사순절 동안만이라도 공동체의 모든 형제[자매]들이 지극히 순결한 삶의 방식을 유지하고, 이 거룩한 기간 동안 평소 가지고 있던 태만에서 벗어날 것을 촉구한다. 


- 누르시아의 베네딕트(Benedict of Nursia, 480-ca.547), 《베네딕트의 규칙서》 

권혁일, 김재현 옮김, 제49장. 1-3. (서울: KIATS, 2011), 94.


사순절은 “거룩한 기간”이다. 그것은 이 기간 동안 집중적으로 묵상하는 예수의 삶과 고난, 그리고 그 속에 담긴 사랑이 거룩하기 때문이다. 또한, 이 기간은 우리가 “지극히 순결한 삶의 방식을 유지”하고 게으름을 벗어 버리면, 거룩하신 주님을 좀 더 닮아 갈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이다. 


《베네딕트의 규칙서》8세기 사본

누르시아의 베네딕트는 사순절에 사용할 수 있는 적절한 훈련 방법으로 (1)악한 습관에 빠져드는 것을 거부하는 것, (2) 참회의 기도, (3) 독서, (4) 마음의 성찰, (5) 자기 부인, (6) 음식물과 수면의 절제 등을 들고 있다. 물론 이것들은 베네딕트의 수도원에서 일상적으로 실천해야 하는 것들이지만, 그는 사순절에는 정해진 의무에 좀 더 추가하여 실천하고 이에 전념할 것을 가르친다. 하지만 수도자들은 이러한 훈련들을 의무감에서 억지로 하기보다는 “성령의 기쁨”을 가지고 자신의 의지로 자신을 하나님께 드려야 한다. 또한, 과도한 ‘고행’을 통해 자신을 남에게 드러내고자 하는 허영심을 경계하기 위해, 이 훈련들은 수도원장의 영적 지도 아래 행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이와 같은 베네딕트의 ‘규칙’은 수도원에 사는 수도자들뿐만 아니라, 세상 속에 사는 그리스도인들에게도 도움이 되는 이정표를 제시해 준다. 사순절 기간 동안 마음을 새롭게 하고 영성 훈련을 평소보다 한두 가지 더 추가하여 성실하게 실천한다면, 다가올 부활절이 감격이 없는 ‘연례 행사’가 아니라 기쁨과 소망이 생생한 잔칫날이 되지 않을까? 올해의 사순절이 이미 사분의 일정도가 지났지만 아직 한 달이나 남아 있다. 이미 사순절을 특별하게 보내고 있는 이들은 다시 마음을 새롭게 할 때이고, 아직 사순절을 평소와 같이 평범하게 보내고 있는 이들은 지금이라도 분별력 있는 영적 지도자(또는 형제, 자매)와 상의하여 적절한 훈련을 시작할 때이다.  / 권혁일  


posted by 바람연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