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안토니우스의 생애

성 안토니우스의 생애

아타나시우스 지음, 전경미 옮김 | KIATS | 2019

 



4-5세기 무렵 이집트 사막에 살았던 사막의 수도자들은 고대 기독교의 대표적인 기도의 사람들이다. 그 중에서도 성 안토니우스(Antonius: 251-356)는 사막 수도자들의 효시가 되는 인물로, 이후 아우구스티누스를 비롯하여 많은 사람들의 회심과 삶에 깊은 영향을 끼친 영적 거장이다. 그는 젊은 시절 교회에서 네가 온전하고자 할진대 가서 네 소유를 팔아 가난한 자들에게 주라 그리하면 하늘에서 보화가 네게 있으리라 그리고 와서 나를 따르라”(마태복음 19:21)는 말씀을 듣고, 그대로 순종하여 자신의 재산을 정리하고 평생 기도하는 삶을 살았다. 그는 단순한 믿음을 가졌고, 머릿속으로 계산하지 않고 단순하게 순종했으며, 기도와 금욕의 단순한 삶을 살았다.


이 책 성 안토니우스의 생애는 그러한 안토니우스의 생애를 이야기한 전기로서 알렉산드리아의 주교 아타나시우스(Athanasius of Alexandria: 296-393)에 의해 저술되었다. 아타나시우스가 묘사하는 안토니우스는 자신과의 싸움은 물론 악한 영들과의 영적 전투에서 승리한 영웅이자, 아리우스주의자들에 맞서서 교회를 지키는 수호자였다. 그리고 이러한 승리의 비결은 무엇보다 그가 기도와 금욕의 삶을 통해서 점점 하나님의 사람으로 변화되고 세워져갔다는 점에서 찾을 수 있다.


이 책은 일종의 성인전(hagiography)이기 때문에 객관적인 사실을 전달하는 것보다 이 책의 주인공인 안토니우스가 얼마나 거룩한 사람인지를 전달하는 데에 그 초점이 있다. 그래서 이 책에 기록된 일화들, 또는 그가 행한 기적들이 모두 사실인지 아닌지는 확인하기 어렵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그 만큼 안토니는 거룩한 기도의 사람이었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이 책을 읽을 때에는 사건 하나하나의 진실성을 따지기보다는 안토니우스가 얼마나 진실하게 하나님을 추구했는지, 얼마나 단순한 믿음을 갖고 실천하는 삶을 살았는지를 살펴보는 것이 좋다.


이 책은 이야기들로 엮어져 있어서 읽기도 쉽고, 영적 삶에 대한 교훈과 지혜 외에도 재미도 얻을 수 있다. 특히 안토니가 악한 영들과 싸우거나 놀라운 기적을 행하는 부분들은 손에서 책을 놓지 못할 정도로 흥미롭다. 그래서 그의 이야기는 오랜 세월에 걸쳐 많은 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해왔고, 그림이나 음악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으로 재구성되어왔다. 또한, 그동안 기존의 한국어 번역본에 아쉬운 점들이 많았는데, 이번에 새롭게 좋은 번역본이 나왔으니, 이 책을 한 번도 읽어 보지 못한 독자들은 물론, 이전에 읽어본 독자들도 새롭게 일독하면 좋겠다. / 바람연필 권혁일


《말씀의 샘에서 솟아나는 기도2》(영락교회) 게재

posted by 바람연필

날마다 새로운 나 (토마스 머튼)

한 줄 묵상 2014.01.19 04:37
  • 학부시절 브레넌 매닝의 책에서 인용구절로 만났던 토마스 머튼! 오랜만에 다시 만나고 싶네요 책 한 권 사야겠어요^^

    류명균 2014.01.19 10:50 신고
    • 전 아직 브레넌 매닝을 읽어 보지 못 했는데, 기회 되면 읽어 보고 싶네요.^^

      BlogIcon 바람연필 2014.01.19 13:19 신고 DEL

1964년 1월 25일. 지속적으로 스스로를 교정하고 성장해야 할 필요가 있다. 어제의 금욕생활(renunciation)은 뒤에 남겨 둔 채, 그러면서도 자신의 모든 어제들과의 연속성 안에서 말이다. ([과거의] 일에 들러 붙는 것은 자신의 과거와의 연속성을 잃는 것이다. 왜냐하면 이것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 것에 들러 붙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토마스 머튼(Thomas Merton, 1915-1968), Dancing in the Water of Life(New York: HaperSanFrancisco, 1997), 67


지금으로부터 오십여 년 전 이맘 때, 토마스 머튼은 지속적인 자기 변화와 성장의 필요성에 대하여 생각하였다. 1964년이면 그가 수도자로서, 작가로서, 사회비평가로서 이미 상당한 수준의 성장을 '이룬' 때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지속적으로 자신이 스스로 변화하고 성장해야 한다고 일기에 적고 있다.


이러한 변화와 성장을 위해서는 과거의 일들을 뒤에 남겨두고 떠나야 한다. 그것이 어떤 성취이든 실패이든, 기쁨이든 슬픔이든 간에. 그것은 어제의 나는 우리의 기억 속에서만 존재할 뿐 실제로는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과거의 일에 집착하는 것은 오히려 자신의 과거와의 단절을 의미한다. '참된 의미에서의 어제의 나'는 변화하는 오늘의 나 안에 있다. 그리고 그 오늘의 나는 '관념 속에서만 존재하는 어제의 나'에 집착해서는 안 되며 날마다 새롭게 변하고 성장해 나가야 한다. 


어제 저녁 한 노인의 장례식에 다녀왔다. 장례예배 순서지에 그분의 약력이 실려 있었고, 옛날 사진들이 화면 속에서 공개되었다. 하지만 약력과 사진 속의 그는 내가 알던 그분이 아니었다. 그것은 늙음으로 인한 외모의 변화 때문이 아니었다. 어쩌면 그분은 여든이 넘어서까지 나날이 더욱 새로워지기를(日新又日新) 그치지 않았기 때문이 아니었을까? / 권혁일


posted by 바람연필

깊은 어두움으로 뛰어드는 잠수부 (마카리우스)

한 줄 묵상 2013.01.18 00:16
  • 자신의 욕구의 추구를 최상의 가치로 삶는 생각의 뿌리에는 자신이 세상의 중심이라는 인식이 있는 것 같다. 이것은 발달심리학에서 말하는 유아적인 상태와 통한다. 그러나 잠수부처럼 우리의 욕구 중심에 깊이 내려가면 그속에서 우주의 중심이신 하나님을 향하는 나를 발견하게 될 것이다. 이것이 영적 성숙일 것이다.

    BlogIcon 바람연필 2013.01.18 00:27 신고

신중한 사람들은 욕망이 일어나기 시작할 때 그것에 복종하지 않고, 오히려 그것에 화를 내며 등을 돌리고, 자기 스스로를 원수처렴 여긴다.  이런 이들은 이를테면 잠수부와 같다. 잠수부들은 왕관을 장식할 진주를 얻기 위해, 혹은 임금의 옷을 자주빛으로 채색할 염료를 구하기 위해 죽음을 무릅쓰고 바다밑까지 헤엄쳐 들어간다. 금욕의 삶을 사는 수도자들은 이런 잠수부들과 같다. 그들은 세상에서 벗어나 모든 것을 벗어버리고 깊은 어두움 속으로 내려간다. 거기에서 그리스도의 왕관과 거룩한 교회와 새 세상과 빛의 도성과 천상의 성도들에 어울리는 값진 보석들 모아 온다.  


- 마카리우스(c.300-390) 『신령한 설교』 (은성), 15. 51.

 

마카리우스는 이 설교에서, 사람들이 자기 밖의 세상에 대해서는 많은 지식을 가지고 있지만, 자기 자신의 마음(내면)을 들여다보고 점검하는 데는 서툴고 무관심하다고 지적한다(§ 48). 우리의 소원과 욕구가 만들어지는 자리인 마음에는 무질서도 있고, 오류도 있고, 어두움도 있으며, 악에 오염된 부분도 있다 (§ 49-50). 그러므로 참된 것을 얻으려면 먼저 우리에게 어떤 욕구가 생기면 그것을 얻기 위해 바로 행동에 나서지 말고, 먼저 그것을 잠시 내려 놓고 그 욕구가 일어나는 우리의 마음을 잘 점검하고 그 속으로 깊이 들어가야 한다고 말한다. 더하여 깊은 어두움으로 들어가는 일은 세상과 그 문화, 그리고 나의 지식과 가치 체계 일체를 벗어 놓고 물러나는 일도 포함한다. 이런 자기 부정의 모험을 감행할 때 사람은 비로소 참으로 값진 것, 참되고 영원한 것, 즉 우리가 마땅히 원해야 할 것을 발견하게 된다고 이 초대의 수도자는 말한다.

 

우리가 사는 세상은 역사상 그 어느 때보다 욕망의 성취에 적극적인 시대이다. ‘내가 가지고 싶은 것’, ‘내가 되고 싶은 것을 향해 돌진하는 인생에 갈채를 보내며, 그런 목표를 성취한 사람들을 성공한 사람으로 높인다. 이런 만큼 우리는 우리가 가진 소원의 바탕에는 무엇이 있는지, 그것을 만들어내는 우리의 마음은 얼마나 순수하고 선한 동기들을 담고 있는지, 우리의 소원과 욕구의 추구는 우리 자신과 다른 사람들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에 대해서 깊이 생각해야만 한다.

 

끝으로 우리들의 마음과 거기서 생겨냐는 욕구를 그냥 절대시하고 추종해서는 우리가 행복해 질수도, 성숙해 질 수도, 거룩해 질수도 없다고 말하는 이 수도자는 너는 기도할 때에, 골방으로 들어가, [세상을 향해 열린] 문을 닫고서, 숨어 계시는 네 아버지께 기도해야 한다” (6:5)는 그리스도의 말씀에 담긴 의미를 잘 깨달아 살아낸 지혜로운 신앙의 선현이었을 것이라고 생각해 본다. / 새결새김

posted by 새결새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