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어버린 커피

영성 생활/시 한 송이 2012.11.18 08:33
  • 제목은 "식어버린 커피"인데, 시를 읽으니 마치 뜨거운 커피를 마신 것처럼 마음이 따뜻해 집니다

    BlogIcon 바람연필 2012.11.18 08:59 신고


어제 저녁 마시다 만 커피

아침 책상머리에서

식다 못해 싸늘해진 놈을 한 모금 삼켰다.

싸하면서도 고소함에 흠칫 입이 놀랐다.


아직 맛이 살아있는 놈을 다시보게 된다.

 

지난 여름

빼곡하여 하늘까지 가렸던

나뭇잎들의 추락이 아침부터 하염없다.

햇빛 가득 어제 하늘이

오늘은 싸늘한 겨울비로 잿빛 충만이다.

 

한때 뜨거웠다가도 식어버리고,

얼어 붙었다가도 다시 타오르기도 하는 것이

인생이 아니던가. 

 

커피는 뜨거울 때에만

맛이 있는 줄 알았다.

온기와 열정을 담고 있어야만 

제대로된 인생인 줄 알았다.

 

인생의 맛은

뜨거울 때라야만 논하는 것이 아님을 알고

냉랭한 커피잔을 비운다.

 

이른 시간부터 잎을 떨구는 저 나무는

겨울비로 몸을 맑혀

더 단단한 나이테를 제 몸에 채우겠지.



/ 오래된 오늘

'영성 생활 > 시 한 송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활, 봄  (0) 2013.04.06
집으로 가는 길: 성 안나의 집  (3) 2012.12.23
식어버린 커피  (1) 2012.11.18
See  (1) 2012.10.27
Sit  (1) 2012.10.27
아침묵상  (1) 2012.09.24
posted by 오래된 오늘

See

영성 생활/시 한 송이 2012.10.27 02:22



바다를 보니

마음이 풀어졌다


신기하다


사람은 

바다도 보고

산도 보고

꽃도 보고

소도 보아야 한다


그래야 

사람이 된다.



/ 산처럼







'영성 생활 > 시 한 송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으로 가는 길: 성 안나의 집  (3) 2012.12.23
식어버린 커피  (1) 2012.11.18
See  (1) 2012.10.27
Sit  (1) 2012.10.27
아침묵상  (1) 2012.09.24
꽃이 핀다  (1) 2012.09.12
posted by 산처럼

Sit

영성 생활/시 한 송이 2012.10.27 02:11



내가 앉자

세상이 앉았다

차-악


세상이 앉자

해가 솟았다

불-끈


/ 산처럼




'영성 생활 > 시 한 송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으로 가는 길: 성 안나의 집  (3) 2012.12.23
식어버린 커피  (1) 2012.11.18
See  (1) 2012.10.27
Sit  (1) 2012.10.27
아침묵상  (1) 2012.09.24
꽃이 핀다  (1) 2012.09.12
posted by 산처럼

아침묵상

영성 생활/시 한 송이 2012.09.24 16:00


바람도 찾아오지 않는데

까치만 애타게 울어댄다


자동차가 휑 지나가고

빈 길 위에 

아침 햇살이 쪼그리고 앉았다


밤 사이 비어 버린

배가 고프다고 보채서

그대를 찾아 나선다


바람이 산들산들 불어오고

빈 흔들의자 위에

그대가 묵상에 잠겨 있다



/ 바람연필





"오늘 오후, 나는 낮은 초록색 나무 울타리를 보고 깊은 침묵에 귀 기울이며 만족했다. 그 울타리는 우리를 우주의 나머지 부분으로부터 분리시켜준다. 내가 만족한 이유는 경치나 침묵 때문이 아니라 하나님 때문이다." 토마스 머튼(Thomas Merton, 1915-1968), The Sign of Jonas, (San Diego: Harcourt, 1981), 63.

'영성 생활 > 시 한 송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으로 가는 길: 성 안나의 집  (3) 2012.12.23
식어버린 커피  (1) 2012.11.18
See  (1) 2012.10.27
Sit  (1) 2012.10.27
아침묵상  (1) 2012.09.24
꽃이 핀다  (1) 2012.09.12
posted by 바람연필

꽃이 핀다

영성 생활/시 한 송이 2012.09.12 08:15


메마름, 고갈

죽음 그림자 흘러 내리는

사막에도

꽃이 핀다.

 

타는 햇살,

살갗 에는 모래 바람,

눈길 하나 없는 지독한 고독,

온 몸으로 삼켜내며

꽃이 핀다.

 

사막의 주인이 누구였던가?

 

더이상

바람에 이리저리  

사방 뒤덮은 모래일 수 없다.

 

꽃이 주인이다.

 


/  오래된 오늘






 

'영성 생활 > 시 한 송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으로 가는 길: 성 안나의 집  (3) 2012.12.23
식어버린 커피  (1) 2012.11.18
See  (1) 2012.10.27
Sit  (1) 2012.10.27
아침묵상  (1) 2012.09.24
꽃이 핀다  (1) 2012.09.12
posted by 오래된 오늘


티스토리 툴바